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정치개혁2050 "의원 세비 1억5000만원…국민참여해 논의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여야 청년 정치인 모임 '정치개혁 205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 청년 정치인들이 26일 국회의원의 세비와 정수를 국민이 참여하는 제3기구를 통해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야 청년 정치인으로 꾸려진 초당적 모임인 '정치개혁 2050'은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국회의원이 받는 세비는 한해 1억5000만원이 넘고, 1인당 GDP(국내총생산) 수준을 기준으로 보면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우리 국회가 의원들이 받는 세비의 절반만큼이라도, 누리는 기득권과 특혜의 반의반만큼이라도 생산성이 있었다면 정치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이렇게까지 바닥을 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선거제 개편안 논의 과정에서 의원 정수 확대를 둘러싼 논쟁이 있었지만, 국민은 국회의원이 더 늘어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로서는 지금도 국회에 들어가는 예산이 아깝다는 뜻일 것"이라며 "평소 국회의원이 국민을 위한 일을 잘해서 생산성 있는 국회를 만들었다면, 국민이 국회를 이렇게까지 불신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들은 "선거제도 개편이든, 국회의원 정수와 세비에 관한 문제이든 지금 국민이 국회를 얼마나 불신하고 있는지를 늘 염두에 두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들은 "국민이 참여하는 국회의원 보수산정위원회를 만들어 국회의원 연봉 '셀프 인상'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도 국회의원의 특권을 최한 내려놓고 국회의원들의 이해관계에 대한 사안에 대한 결정권은 국민에게 돌려드려야 정치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치개혁 2050'은 2050년 대한민국의 미래를 청년이 준비해야 한다는 취지로 붙은 이름이다. 모임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탄희·전용기 의원, 이동학 전 청년최고위원, 국민의힘 김용태 전 청년최고위원,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 정의당 장혜영 의원 등이 속해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