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겨 차준환, 세계선수권 쇼트 3위…남자 최초 메달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는 차준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차준환(21·고려대)이 세계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무결점 연기’로 3위로 올라서며 한국 남자 선수 최초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차준환은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합계 점수 99.64점을 받았다. 기술점수(TES)는 55.04점, 예술점수(PCS)는 44.60점이다.

차준환은 이날 34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3위에 올랐다. ‘빌리 진’ 등 미국 팝스타 마이클 잭슨의 유명 곡 메들리에 맞춰 문워크 스텝을 밟은 그는 고난도 점프 과제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이날 점수는 개인 최고점을 경신한 것이다. 직전 차준환의 최고 기록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기록한 99.51점이다.

1위에는 디펜딩 챔피언 우노 쇼마(일본·104.63점), 2위에는 떠오르는 미국 신예 일리아 말리닌(100.38점)이 올랐다.

차준환은 2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그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둬 메달 획득에 성공하면 최초의 한국 남자 메달리스트라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남녀를 합해서도 김연아 이후 10년 만의 메달이다. 여태껏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한국 선수는 김연아(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뿐이다.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역대 최고 순위는 차준환이 2021년 대회에서 10위다.

[이투데이/유채연 기자 (yucha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