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시간 만 필기 합격자 명단 번복한 코레일...9명 운명 뒤바뀌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국철도공사 서울본부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채용형 인턴 선발 과정에서 필기시험 합격자 명단을 6시간 만에 번복해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코레일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올해 상반기 채용형 인턴 선발을 위한 필기시험 결과를 발표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코레일 측은 이를 15분 뒤 인지했고 재검증 작업을 거쳐 당일 오후 8시 30분 합격자를 재발표했다.

일반 공채자의 체험형 인턴 가점과 보훈 제한 경쟁 분야에서 보훈 가점 등 가산점을 적용하는 과정에서 일부 지원자에 대한 누락이 나왔다는 게 코레일 측 설명이다.

이로 인해 합격자 1991명 가운데 보훈 전형 4명과 일반 공채 5명 등 총 9명의 당락이 뒤바뀌었다.

코레일은 “오랜 기간 입사를 준비해 온 지원자들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며 “채용 대행 용역사 등과 협조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수민 기자 lee.sumin1@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