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연석 '경비원 무시' 논란…폭로자 "질투심에 작성"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성자, 허위사실 인정·사과에도

소속사, 선처 없이 명예훼손 고소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배우 유연석이 경비원을 무시했다는 갑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게시글 작성자가 "질투심에 작성한 글"이라며 허위 사실이라고 밝혔다.

22일 유연석의 인성 논란을 최초 폭로한 작성자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유연석이) 많이 나와 인기를 끌자 질투심에 글을 작성했다"라며 모든 사실이 허위임을 고백했다.

아이뉴스24

배우 유연석 [사진=김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이 작성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연석이 자신의 아버지를 모욕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올렸다. 게시글에는 "자신의 아버지가 유연석의 아파트 경비원으로 일했는데, 손가락질하고 비웃으며 모욕했고, 결국 모멸감에 일을 그만두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연석의 소속사 by 스타쉽은 "배우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이라며 "작성자를 상대로 허위 사실에 관한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의 즉각적인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공식 입장이 나오자 작성자는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유연석 배우에게 죄송하다. 실제로 뵌 적 없지만 배려심 넘치는 좋은 인성을 가진 배우일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허위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의 글을 남겼다.

유연석 소속사 측은 "앞서 안내해 드린 바와 같이 작성자를 상대로 선처 없이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고소를 취하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