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예금 보호 '1억' 상향·주 4.5일제 법안 발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예금자 보호 한도를 1억 원으로 상향하고 주 4.5일제를 도입하는 등의 민생 법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어제(21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현행 5천만 원까지인 예금자 보호 한도를 1억 원으로 늘리고 필요에 따라서는 미국처럼 전체 예금자를 보호할 수도 있는 정책도 곧 발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주 69시간제는 폐지하는 게 맞는 것으로 보인다며, 주 4.5일제를 도입한 기업에는 인센티브를 주는 법안도 다음 주에 발의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