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근, 빼지 말고 한판 붙자” 폭행당한 유튜버 결투 신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의용병으로 활동하겠다며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해 여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근씨가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여권법 위반·도주치상 혐의 공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튜버 이근(39)씨가 자신이 폭행한 유튜버를 고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폭행당한 유튜버는 “한판 붙자”며 이씨에게 격투기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씨는 2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첫 재판을 마친 뒤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를 통해 고소장을 공개했다. 고소장에는 자신이 폭행한 유튜버 A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등’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고소인은 이씨, 피고소인은 A씨다. 이씨 측은 고소장을 공개하며 “A씨 포함 허위사실 유포한 모든 사람 고소 중인 것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앞서 이씨는 여권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마치고 나온 뒤 법정 복도에서 방청 온 A씨 얼굴을 가격했다. A씨가 이씨를 따라가며 “6년째 신용불량자인데 채권자에게 미안하지 않나” 등 여러 차례 질문을 이어간 뒤 나온 행동이었다. A씨는 그 자리에서 경찰에 폭행 사실을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폭행당한 뒤에도 “법정에서 나를 폭행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냐. 채권자들에게 미안하지 않나”라고 재차 물었고, 이씨는 또다시 욕설을 뱉으며 손으로 A씨 휴대전화를 쳤다. 이 모든 장면은 A씨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조선일보

20일 이근씨가 서울중앙지법 열린 첫 재판이 끝난 뒤 기자들과의 인터뷰 도중 한 유튜버의 휴대폰을 쳐내고 있다./TV 조선


이씨 측이 고소장을 공개하고 나서자 A씨는 21일 “제가 질 것이 뻔한 싸움일지라도 이근 얼굴에 주먹 한 방 날리고 싶다”며 이씨에 격투기 대결을 신청했다. A씨는 이씨를 향해 “제안에 응해준다면 두 번 다시 당신을 언급하지 않겠다. 폭행 고소 사건도 취하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아하니 법과 이성보다는 폭력과 본능을 좋아하시는 듯한데 당신이 좋아하는 방식으로 붙어줄 테니 남자라면 빼지 말고 로드FC 무대 위에서 한판 붙자”고 했다.

A씨는 이날 오후 새 영상을 올리고 ‘이씨와 아무 관련도 없는데 취재에 나서며 폭행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저는 이근과 아무런 관련 없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과거 이씨에게 제기한 고소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고소장을 보면, 고소인은 A씨이고 피고소인은 이씨다. 고소 내용은 사자명예훼손, 명예훼손, 모욕, 협박 등이다.

A씨는 “이근은 저희 어머니가 돌아가신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제 어머니를 모욕하고 조롱했다”며 “이런 모욕과 조롱을 당했는데,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는 분이라면 비판하셔도 뭐라고 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근은 제게 고소당한 피고소인”이라며 “이외에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협박으로 고발했다”고 했다.

현재까지 이씨 측은 A씨의 요구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인 이씨는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국제여단 소속으로 활동하기 위해 우크라이나로 무단 입국했다. 이후 외교부에 의해 여권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됐고, 지난 1월 기소됐다. 이씨는 지난해 7월 서울 중구에서 운전 도중 오토바이와 사고를 내고도 별도의 구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특가법상 도주치상)도 받는다.

이와 관련해 이씨 변호인은 “여권법 위반 사건의 공소사실은 모두 인정하지만, 도주치상 사건은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한다”고 했다. 이씨는 취재진에 “우크라이나를 위해 참전한 게 아니라 사람들을 위해 참전했다. (참전을)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여권법 위반 혐의를 인정하고 사과한다”고 했다.

[박선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