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성광 “한강뷰 집=월세, 이사 고민.. ♥이솔이 내조? 내 카드 써”(‘라디오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임혜영 기자] 감독 박성광이 영화 '웅남이' 개봉을 앞두고 홍보에 열을 올렸다.

20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개그맨이자 영화 ‘웅남이’ 감독 박성광이 출연했다.

최근 탈모 관련 예능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한 두 사람. 박명수는 박성광에게 “탈모는 이겨내기 어렵다. 자기관리로 승화시켰다”라고 말했으며 박성광은 “이겨냈다. 인정을 받았다. 지금도 꾸준히 유지해서 풍성하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명수는 아내 이솔이의 안부를 물으며 “요즘 성광 씨만큼이나 유명하다”라고 치켜세웠다. 이에 박성광은 “금전적으로 도움이 되니 확실히 좋다. 그 외에는 너무 바빠서 얼굴을 못 보니까 속상하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박성광은 영화 ‘웅남이’를 통해 감독으로 변신했다. 박성광의 첫 장편 ‘웅남이’는 인간을 초월하는 짐승 같은 능력으로 국제 범죄 조직에 맞서는 웅남이(박성웅 분)의 좌충우돌 코미디다. 오는 22일 개봉 예정.

박명수는 ‘웅남이’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이름을 들으며 “거의 봉준호다.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이다”라며 놀라워했다. 박성광은 박성웅 섭외와 관련해 “15년 전에 우스갯소리로 들었겠지만 제가 '언젠가 꼭 영화 같이 할 겁니다'라고 했다. 15년 만에 약속을 지켰다. 전화로 ‘시나리오 있는데 한 번 만나주실 수 있겠습니까’라고 물었다. '뭐? 너가 시나리오를 썼어? 봐, 그럼'이라고 하더라. 보고 나서 집에 갔는데 연락이 안 왔다”라고 털어놨다.

박성광은 당시를 떠올리며 “진짜 다 접으려고 했다. 섣부른 판단이었나보다. 제작사도 접자고 했는데, 그 타이밍에 연락이 왔다. (박성웅이) '부족한 부분도 있는데 그래, 함께 하자’ 했다”라고 캐스팅이 성사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박명수는 박성광의 근황을 물으며 최근 박성광이 이사한 한강뷰와 남산뷰가 한 번에 보이는 집을 언급했고 박성광은 "전월세다. 너무 비싸서 이사갈까 고민하고 있다"라고 솔직하게 답변했다.

박성광은 '웅남이' 개봉을 앞두고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되고 걱정도 되고 오만가지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으며 박명수는 “만약 잘 되면 다음 작품 구상하는 게 있냐”라고 물었다. 박성광은 “나도 모르게 하고 있더라. 혹시나 만약에 잘 되면 세계 진출할 마음이 없지는 않다”라고 속내를 드러내기도.

그런가 하면 박명수는 박성광에게 아내 이솔이의 내조에 대해 물었다. 박성광은 “제일 많이 힘이 된다. 옆에서 응원해주고, 고민 있을 때 같이 고민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존재만으로 큰 힘이 된다”라고 답했고, 박명수는 “특별히 내조해주는 게 없다. 존재만으로 계시는 것이다. 아침에 도시락 싸준다든지, '오빠 추운데 핫팩이라도 가져가'라고 하지 않냐”라고 물었다. 박성광은 “핫팩 사서 보내줬다”라고 대답했으나 박명수가 “실제 도움은 별로 없었다는 이야기다”라고 콕 집어 말하자 “듣고 보니 그렇다”라고 꼬리 내린 모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이솔이가 촬영 현장에 커피차를 보냈다는 소문을 언급했고 박성광은 "제 카드로 샀으니까 계산을 내 카드로 한 것이다. 예약을 해준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성광은 마지막으로 “많이 힘드시고, 마음 많이 다치셨을 텐데 치유될 수 있는 영화다. 제발 ‘한 달 후에 브라운관에서 봐야지’ 하지 마시고 스크린에서 봐야 한다. 한국 영화 많이 사랑해달라”라며 관람을 독려했다.

/hylim@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