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반전 품은 문동은 친구"…'더 글로리' 안소요, 막판 존재감 엄청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사진 = 킹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안소요가 ‘더 글로리’ 속 강렬한 존재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안소요는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김경란’ 역으로 출연하며 임팩트를 남겼다. 특히 지난 파트1에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던 그가 파트2를 통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끌어올렸던 바.

극중 안소요는 편집숍 시에스타의 매니저이자 박연진(임지연 분)의 스타일리스트 ‘김경란’으로 분해 인물들 사이에서 의미심장한 모습으로 몰입감을 더했다. 경란은 전재준(박성훈 분)에게 연진을 의심케 하는 빌미를 제공했을 뿐만 아니라, 구두의 색이 어떤지 묻는 연진의 딸 하예솔(오지율 분)에게는 초록색임에도 불구하고 “빨간색이 섞였네”라고 답하며 무언가 알고 있는 듯한 미소를 짓기도. 이처럼 과연 그가 휘몰아치는 복수극 서사에서 반전의 키를 쥐고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불어 안소요는 인물이 겪는 감정의 동요를 눈빛과 표정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그는 학교 폭력에 대한 트라우마를 지닌 경란이 가해자였던 연진과 재준을 대할 때 초조하고 불안한 얼굴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안소요는 문동은(송혜교 분)에게 방어적인 태도를 보이면서도, 혼자 남아 유년 시절을 떠올릴 때에는 경란이 느끼는 미안함과 괴로움으로 인해 오열하는 감정 열연을 펼쳐 보는 이들에게 안쓰러움을 불러일으켰다.

안소요는 그동안 영화, 드라마, 뮤직비디오 등 장르를 불문하며 신선한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아왔다. 그는 영화 ‘인 허 플레이스’, ‘축복의 집’ 등 다수의 독립 영화에서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인 것은 물론, 잔나비의 ‘초록을거머쥔우리는’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다채로운 감정을 디테일하게 표현함으로써 곡이 지닌 분위기를 전했다. 이에 ‘더 글로리’에서도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안소요가 앞으로 나아갈 연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안소요를 비롯해 송혜교, 이도현, 임지연, 염혜란, 박성훈, 정성일 등이 출연하는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는 넷플릭스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