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프로포폴 톱배우’ 유아인, 영화·OTT 등 차기작 초비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넷플릭스 “구체적 상황 파악 중...정해진 바 없다”
NEW “촬영 완료...결과 나올 때까지 지켜보는 중”


스타투데이

유아인.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유아인(37)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의 차기작에 비상이 걸렸다. 유아인은 현재 극장 개봉 영화부터 넷플릭스 시리즈 등 스크린, OTT 작품들의 개봉 및 공개를 앞둔 상황인 만큼 파장이 예상된다.

유아인 소속사 UAA는 지난 8일 “유아인은 최근 프로포폴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이와 관련된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 소명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따라 그의 차기작인 넷플릭스 영화 ‘승부’· 시리즈 드라마 ‘종말의 바보’, 영화 ‘하이파이브’ 등 계획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세 작품 모두 주연이라 현실적으로 그의 분량을 덜어내기 어렵다. 특히 ‘승부’는 올해 2분기 중 공개를 계획했고, ‘하이파이브’ 역시 올해 라인업에 포함된 작품이다.

넷플릭스 측은 9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현재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아직 (해당 사안과 관련) 정해진 바 없다. 정리되는 대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알렸다.

영화 ‘하이파이브’(감독 강형철) 역시 난감하긴 마찬가지다. 배급사 NEW 측은 “이미 (유아인의) 촬영은 모두 마친 상태로 현재 후반 작업 중에 있다”며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라, 상황을 지켜보고려고 한다.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는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8일 TV조선 ‘뉴스9’은 국내 정상급 남자 영화배우가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으며 이 배우가 유아인으러 드러났다. 서울경찰청은 복수의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해온 정황이 포착된 유아인을 지난 6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러 조사했으며, 유아인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도 내렸다.

경찰은 현재 프로포폴 상습 투약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유아인의 체모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한 상태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