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진에 와르르…“내가 낸 지진세 어디갔나” 튀르키예 불만 속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7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말라티아 주민들이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 주변에 모여 앉아 있다. 지진 피해 주민들은 영하의 기온에도 불구하고 여진으로 인한 추가 붕괴 위험으로 거리에서 밤을 지새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말라티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규모 7.8의 강진이 덮친 튀르키예에서 ‘지진세’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왔다. 20년 넘게 지진세를 걷고 있지만 지난 6일 발생한 지진으로 내진 설계가 제대로 안 된 건물들이 무너지면서 사용처에 대한 논란이 불거졌다.

7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현재 튀르키예 주민들은 20여 년 전 대지진을 계기로 정부가 부과하고 있는 지진세에 대해 의구심을 가지며 분노하고 있다.

튀르키예 정부는 1만700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1999년 북서부 이즈미트 대지진 이후 지진세를 부과하고 있다. 지각판이 맞물리는 아나톨리아 단층대에 위치해 지진이 잦은 만큼 피해를 예방하고 대응 역량을 키우기 위함이다. 튀르키예에서는 지난 25년 동안 규모 7.0 이상 지진이 7번이나 발생했다.

BBC는 약 880억 리라(약 5조8000억 원)가 재난 예방과 긴급대응 개발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지만, 튀르키예 정부는 이 세금이 어떻게 쓰이는지 공개적으로 설명한 적 없다고 지적했다.

AFP통신도 이번 지진 진앙인 가지안테프 주민들이 지진 발생 후 12시간 동안 구조대가 도착하지 않았다며 지진세에 대한 불만을 쏟았다고 전했다. 동생과 조카들이 잔해 속에 갇혀 있다는 한 주민은 “사람들이 아침에 봉기했다. 경찰이 개입해야 한다. 1999년 이후 걷힌 우리의 세금은 모두 어디로 갔는가”라고 반문했다.

독일 쥐트로이체차이퉁도 “튀르키예 강진 후 더 나은 건물이 더 많은 희생을 예방할 수 있었을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며 “지진세가 유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동아일보

7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남부 아다나에서 구조대가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아다나=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 외신은 지진 피해가 커진 요인 중 하나로 내진 설계가 제대로 되지 않은 건물들을 꼽았다. CNN은 “튀르키예의 많은 곳이 지진 위험 지역이다. 이 지역 건축은 재해를 견뎌야 하고 파괴적인 붕괴를 피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그러나 모든 건물이 내진 기준에 따라 지어진 것이 아니고 특히 설계와 시공에 결함이 많은 오래된 건물들은 충격을 버틸 수 없다”고 전문가를 인용해 설명했다.

가디언도 “붕괴된 대부분의 건물은 지진에 대한 새로운 규제가 적용된 2000년 이전에 지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많은 건물이 이미 붕괴에 취약했다”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 6일 새벽에 발생한 규모 7.8 강진과 규모 4.0 이상의 125차례 여진은 튀르키예 남부와 시리아 북부 국경 지역을 폐허로 만들었다. 현재 튀르키예 6234명, 시리아 2530명 등 81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수색 및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지진 피해를 심하게 입은 남동부 10개 지역에 3개월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