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임 신한은행장 후보에 ‘정상혁 부행장’…다음주 취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한금융 자경위, 정상혁 부행장 후보자 선정

소통능력과 조직혁신 주도 강점

변화관리 리더십 높은 평가 받아

임추위 및 주총 거쳐 1주일 내 선임 예정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한용구 신한은행장의 뒤를 잇는 신임 은행장에 정상혁 부행장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이데일리

신한은행장 후보에 오른 정상혁 신한은행 부행장. (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지주는 8일 서울 세종대로에 있는 본사에서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와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상혁 신한은행 부행장을 신임 신한은행장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한용구 은행장이 건강상의 사유로 사임의사를 밝힘에 따라 신한금융지주 자경위와 이사회는 그룹의 핵심 자회사로서 은행이 국내외 금융시장 및 그룹에 미치는 중요성을 고려해 은행장 경영공백을 최소화하고자 신임 신한은행장 후보를 추천했다.

정 부행장은 전통적 은행산업의 특성과 최근 현안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보유하고 있고, 리테일과 기업금융 영업점장 근무 시 탁월한 영업성과를 시현하는 등 풍부한 현장 경험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이를 바탕으로 고객과 시장의 니즈를 빠르게 파악하고 변화의 방향성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1964년생으로 대구 덕원고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 1990년 신한은행에 입행했다. 진옥동 신행은행장 당시 비서실장을 지냈고, 경영기획그룹 상무 등을 역임 후 2020년 은행 전략기획을 총괄하는 경영기획그룹장을 지냈다.

정 부행장은 현재 자금시장그룹장으로 자금 조달·운용, 자본정책 실행 등을 총괄, 자본시장 현황과 ALM 정책 및 리스크관리 등 내부 사정에 정통해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현재 금융환경에서 위기대응 역량을 갖춘 적임자로 평가된다.

특히 지난 2년간 은행의 경영전략 및 재무계획 수립, 실행을 총괄하는 경영기획 그룹장을 역임하며 ‘2030 은행 미래비전’ 제시 및 미래 핵심사업 추진을 위한 조직혁신을 주도하며 탈권위적 소통과 유연한 대응으로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등 변화관리 리더십 면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지난 연말 신임 은행장 후보에 대한 심의 과정을 통해 그동안 체계적으로 육성돼 온 다수의 후보군에 대해 이미 폭넓은 검토를 진행한 바 있어, 갑작스러운 상황에도 이번 신임 은행장 후보 심의 과정은 순조롭게 진행됐다”며 “그룹의 핵심 자회사인 은행의 경영안정을 위해 후보들의 업무역량과 함께 안정적으로 조직을 이끌 수 있는 리더십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날 은행장 후보로 추천된 정 부행장은 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 및 주주총회를 거쳐 약 1주일 이내 신임 신한은행장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