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튀르키예 · 시리아 강진 사망 7천800명 넘어…이재민 2천300만 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튀르키예(터키)와 시리아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7천800명을 넘어섰습니다.

구조 당국과 민간 구호단체 등은 영점을 오르내리는 추위와 악천후 속에 지진 발생 이틀째인 7일(현지시간) 밤에도 필사적인 생존자 수색과 구조를 이어 가고 있습니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에 따르면 전날 이 지역을 뒤흔든 규모 7.8과 7.5의 강진으로 튀르키예에서는 5천894명이 사망하고 3만 4천 명 이상 다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한 시리아에서는 최소 1천93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는 구조와 시신 수습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만 집계한 것이어서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앞으로도 사망자가 수천 명 단위로 계속 늘 것이라며, 이번 지진에 따른 사망자가 2만 명을 넘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도 1만 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유니세프(UNICEF)는 수천 명의 어린이가 사망했을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WHO는 미국의 민관 합동 재난관리기구 '태평양재난센터'(PDC)의 추산을 인용해 이번 지진으로 2천30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는 추산을 내놨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습니다.

튀르키예 당국에 따르면 서쪽으로는 아다나에서 동쪽으로는 디야바크르까지 약 450km, 북쪽으로는 말타야에서 남쪽으로는 하타이까지 약 300km에 걸쳐 약 1천35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또 파괴된 건물은 거의 6천 채에 이르렀습니다.

시리아 당국은 진앙으로부터 약 250km 떨어진 하마에서도 사망자들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81개 주 중 지진 피해가 큰 10개 주에 3개월간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튀르키예 당국은 붕괴된 건물 잔해에서 8천여 명이 구조됐으며, 정부가 제공한 임시숙소 등에 38만 명이 머무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진 발생 이래 두 번째 밤에 들어서면서 구조대는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생존자를 찾기 위한 수색·구조 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진으로 도로가 파괴된 데다가 폭설이 오는 등 악천후도 겹쳐 구조와 구호 작업이 늦어지고 있으며 추위로 생존자들의 '골든타임'이 단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시리아 반군 점령 지역에는 유엔 구호물자도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이는 유일한 전달 통로인 밥알하와 검문소로 이어지는 도로가 지진으로 파괴됐기 때문입니다.

여진 등 지진이 추가로 발생할 우려와 손상된 건물 붕괴 위험이 있어 이재민들이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집 등 건물 안에 머무르지 않고 밖에서 자는 노숙 생활을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NYT는 WHO 유럽사무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금은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매분, 매시간이 지나면 살아 있는 생존자를 찾을 가능성이 줄어든다"고 강조했습니다.

캐서린 스몰우드 WHO 유럽지부 선임비상계획관은 "다음 주에 사망·부상자 수가 급격히 늘어날 것이며 사망자가 초기 통계보다 8배까지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주민들은 당국의 대응이 늦고 부족하다고 분노와 절망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집이 붕괴하고 친척들이 실종 상태인 말타야 주민 무라트 알리나크는 로이터통신에 "여기에는 단 한 사람도 없다. 우리는 눈이 내리는데 집도 없고 아무것도 없다"라며 "나는 뭘 해야 하나? 나는 어디로 가야 하나?"라고 한탄했습니다.

튀르키예에서 지진 피해가 가장 심했던 하타이주 주민인 오스만 칸 타닌미스는 "깨어나 보니 지옥이었다"라며 "대응할 방법이 아무것도 없다. 구조대가 오지 않고 있고 올 수도 없다. 연락할 방법도 없다. 모든 게 파괴됐다"고 AP통신에 말했습니다.

그의 가족은 건물 잔해에 깔려 아직 구조되지 못한 상태입니다.

하타이주에서 지금까지 파악된 사망자는 1천647명으로, 터키 주들 중 가장 많습니다.

SBS

시리아 지진 피해 지역에서 숨진 엄마와 탯줄이 연결된 채로 구조돼 인큐베이터서 치료 중인 신생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리아의 작은 마을인 진데리스에서는 이미 숨진 엄마와 탯줄로 연결된 상태로 울고 있는 여자 신생아가 주민들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구조돼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이 아기를 제외한 다른 가족은 모두 건물 붕괴로 숨졌다고 친척들이 AP통신에 전했습니다.

WHO 동지중해 지역 재난 대응 책임자인 릭 브레넌은 NYT 인터뷰에서 "폐허 아래에서 사람들이 늦게 발견될수록 생존 확률이 낮아진다"며 "현장에 수색 및 구조팀을 빨리 보내려고 서두르고 있는 이유가 그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