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 장성들 병풍 세워놓고 “김정은 동지께서 존경하는 자제분과 함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은, 북한 건군 75주년 맞아

부인 리설주, 딸 김주애와 군 숙소 방문

오늘 평양서 대규모 열병식 예정

경향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앞줄 오른쪽)이 지난 7일 딸 김주애(가운데), 배우자 리설주 여사(왼쪽)와 함께 건군절 75주년 기념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뒷줄에는 박수일 북한군 총참모장, 강순남 국방상, 정경택 총정치국장, 황병서 전 총정치국장(왼쪽부터)이 서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군 창건 75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딸 김주애와 함께 군 지휘관 숙소를 방문하고 기념연회에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정은 동지께서 강대한 주체조선의 청사에 금문자로 새겨질 조선인민군 창건 75돐을 맞으며 2월7일 인민군 장령들의 숙소를 축하 방문하시였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 딸 김주애도 동행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존경하는 자제분과 함께 숙소에 도착하시자 국방성 지휘관들과 조선인민군 대연합부대, 연합부대 군정지휘관들이 가장 뜨거운 경모의 정을 안고 영접하였다”고 전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주애를 두고 ‘존경하는 자제분’이라고 표현한 데 주목한다”면서 “일반 간부들에게도 절대 사용하지 않는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 써서 주애에 대한 개인 숭배를 의도적으로 조장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공식석상에 참석한 김주애 모습이 공개된 건 지난해 11월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현장과 ICBM 발사 공로자 기념사진 촬영 현장 이후 세번째다. 지난 1월1일 조선중앙TV엔 김 위원장과 함께 미사일 기지 내부를 둘러보는 화면이 공개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숙소 방문 뒤 기념연회에서 “우리 군대가 국권 수호, 인민 사수, 거창한 창조의 전역들에서 정신 육체적 한계를 초월하는 의지의 힘으로 불사신 같이 투쟁하는 모습들을 볼 때면 항상 머리가 절로 숙어진다”고 치하했다. 김주애와 김 위원장 배우자 리설주 여사도 기념연회에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나는 나라가 어려울 때면 언제나 우리 군대부터 찾았고 우리 군대에게 더 큰 투쟁 과업을 맡기였으며 우리 군대는 언제 나와 같이 당의 부름에 주춤을 몰랐다”며 “이런 훌륭한 군대를 통솔하는 최고사령관이라는 무상의 영광을 느끼며 우리 군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할 결심을 다질 때면 나는 무한한 행복에 빠지군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우리 군대는 세상에서 제일 강한 군대라는 시대와 역사의 값높은 부름을 쟁취하게 되였다”며 “이 땅의 영원한 평화를 위하여, 진정한 융성과 발전을 위하여, 후손만대를 위하여 우리는 참으로 많은 고통과 아픔을 감내하며 마침내 위대하고 절대적인 힘을 키웠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광풍 속에서 더욱 억세여지고 시련 속에서 더욱 강대해지는 우리 국가의 모습은 싸우는 군대의 모습에 비껴있다”며 “지구상에는 수백개의 나라가 있고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군대도 적지 않지만 자기 발전의 전 행정에 걸쳐 당과 조국, 인민과 생사를 같이하며 그의 권위와 위대함을 더해주고 그의 높은 명예와 창창한 앞날을 지켜주는 군대는 오직 조선인민군 밖에 없다”고 밝혔다.

군 창건 75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군을 치하하며 내부 결속을 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주애와 동행한 김 위원장은 후대를 위한 힘을 외치며 대를 잇는 충성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이날 평양에서 군 창건 75주년 기념 대규모 열병식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향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딸 김주애와 함께 건군절(2월8일) 75주년 기념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 나는 뉴스를 얼마나 똑똑하게 볼까? NBTI 테스트
▶ 이태원 참사 책임자들 10시간 동안의 타임라인 공개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