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위 전세 계약으로 대출금 3억 원 빼돌린 일당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주택 청년에게 전세자금을 쉽게 빌려주는 제도를 악용해 허위 계약서로 금융기관을 속여 대출금 3억 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북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형법상 사기와 불법 감금 혐의로 총책 40살 A씨 등 17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8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시중은행에서 서류심사만으로 대출을 승인해주는 점을 노리고, 가짜 임대·임차인이 수령해온 대출금을 나눠가진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