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얼굴 없는 유튜버, ‘빨간 입’만 나오는 먹방으로 연간 120억원 벌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99년생 한국인 여성’ 추정

동아일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유튜버가 ‘빨간 입’만 나오는 ‘먹방’으로 연간 120억 원이 넘는 수익을 벌어들여 화제다.

5일 소셜미디어 데이터 분석업체 ‘녹스 인플루언서’에 따르면 ‘Jane ASMR 제인’ 채널의 현재 구독자 수는 1730만 명이다. 2012년 유튜브 채널을 오픈한 이후 총 조회 수는 69억 6375만뷰로, 대략 하루 수익은 3415만 원이다. 월 수익으로 환산하면 약 10억2470만 원, 연 수익은 124억 6700만 원에 달한다.

제인은 얼굴 없는 ASMR 유튜버로 항상 붉은 립스틱을 바른 입만 노출한 채 인스턴트 식품이나 디저트 종류의 음식을 먹는다.

주로 화려하거나 자극적인 음식들을 먹는다. 숟가락이나 빗 모양의 디저트를 먹는 등 기이한 먹방으로 큰 화제가 됐다.

채널 개설 이후 한 번도 얼굴을 공개하지 않은 제인의 정체는 온라인상에서 ‘1999년생 한국인 여성’이라는 정보만 알려졌다. 이 외에는 알려진 바가 없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2020년에 해외에 알려진 이후로는 구독자의 상당수가 외국인이다.

한편 초등학생 희망 직업 ‘톱3’안에는 ‘크리에이터’가 들어간다. 초등학생들은 장래희망으로 의사와 배우보다 크리에이터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이 발표한 ‘2022년 초·중등 진로 교육 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크리에이터가 초등학생 희망 직업 3위(6.1%)를 차지했다. 1위는 운동선수(9.8%), 2위는 교사(6.5%)가 차지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