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s포토] 승리요정 권순우 '데이비스컵 16강 기다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5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림픽 실내 테니스장에서 한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이 '2023 데이비스컵 최종본선진출전(2023 DavidCup Qualitiers)'을 두고 벨기에와 경기를 펼쳤다. 대회 첫날 2패에 그친 한국은 복식과 3, 4단식 모두 이겨야 데이비스컵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금일 대회를 모두 이길 경우 최초 2년 연속 데이비스컵 본선 진출이 가능하며 오는 9월 16강 조별리그가 진행 될 예정이며, 오늘 1경기라도 패할 경우 월드그룹 1로 이동 월드그룹1에 잔류한 12개국, 총24개국이 홈 앤 어웨이 방식으로 9월 진행 될 예정이다.

2단식 권순우(61위, 당진시청)와 벨기에 다비드 고팽(41위)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권순우가 강력한 다비드 고팽을 상대로 2-1(3-6 6-1 6-3)로 승리를 이끌어 냈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