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전 5기 끝에 첫 승... 한국전력, 대한항공 잡고 봄배구 희망 살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배구] 올 시즌 첫 연패에 빠진 대한항공, 선두 수성에 적신호

한국전력이 5라운드 첫 경기부터 '대어'를 잡았다. 덕분에 선두 경쟁도, 봄배구 경쟁도 더 치열해졌다.

한국전력은 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대한항공과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1(13-25, 25-22, 25-23, 25-18)로 승리를 거두었다. 대한항공은 올 시즌 들어 첫 연패에 빠졌다.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네 차례의 맞대결에서 대한항공이 모두 승리를 기록했지만, 4경기 중에서 무려 3경기가 풀세트 접전이었다. 질 때 지더라도 포기하지 않았던 한국전력은 5라운드에서 그 아쉬움을 훌훌 털어냈다.
오마이뉴스

▲ 2일 대한항공과의 원정 경기에서 득점 이후 기뻐하는 한국전력 선수들 ⓒ 한국배구연맹(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세트의 아쉬움, 그러나 2세트부터 확 달라진 한국전력

1세트는 일방적인 흐름으로 흘러갔다. 3-5에서 6연속 득점에 성공한 대한항공이 기선제압에 나섰다. '베테랑' 곽승석의 서브에 한국전력의 리시브 라인이 흔들렸고, 이미 벌어진 격차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대한항공은 1세트에만 6개의 서브 에이스를 올렸다.

그러나 2세트 이후의 한국전력은 1세트와 완전히 달랐다. 1세트에 나란히 1득점에 그쳤던 임성진과 신영석이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도 분전했다. 여기에 21-19에서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의 후위공격이 실패하면서 대한항공은 더 이상 추격할 수 없었다.

한순간에 승부의 추가 기울어진 3세트, 한국전력은 14-13에서 서재덕의 후위공격과 구교혁의 서브 에이스로 격차를 벌렸다. 이어 신영석과 박철우의 연속 블로킹으로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어놓았다. 대한항공은 24-20에서 1점 차까지 따라붙었으나 타이스의 후위공격 성공으로 3세트를 내줘야 했다.

내리 두 세트를 따낸 한국전력은 5세트까지 가는 것을 원치 않았다. 4세트 6-4에서 임성진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승기를 굳혔고, 9-5에서 공격 범실을 범한 링컨마저 자신의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4세트 중반은 서재덕의 '쇼타임'이었다. 16-12에서 연속 서브 에이스로 존재감을 과시한 서재덕은 상대의 블로킹 라인을 뚫어내고 후위 공격까지 만들었다. 결국 순조롭게 매치 포인트에 도달한 한국전력은 24-18에서 타이스의 후위공격으로 경기를 끝냈다.

예상과 다른 결과, 순위 경쟁에 불 붙은 남자부

대한항공이 올 시즌 연패를 기록한 것도 처음이지만, 라운드 첫 경기서 이기지 못한 것도 이날이 처음이었다. 그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시나리오다. 양 팀 통틀어 최다득점을 기록한 링컨(29득점, 공격 성공률 69.7%)의 활약도 소용이 없었다.

심지어 팀 공격 성공률(대한항공 65.91%, 한국전력 57.83%)과 리시브효율(대한항공 36.71%, 한국전력 11.11%), 서브 에이스(대한항공 11개, 한국전력 9개) 등 주요 지표에서 상대에 앞서고도 무릎을 꿇었다. 결국 한국전력(14개)보다 2배 가까이 많았던 범실(26개)이 대한항공의 발목을 잡았다.

반면 승리가 간절했던 한국전력은 타이스(20득점), 서재덕(15득점), 임성진(13득점)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중심으로 귀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특히 2~3세트서 상대의 추격에도 무너지지 않고 집중력을 잃지 않은 것이 결정적이었다.

순위에 변동이 생긴 것은 아니지만, 대한항공전 승리로 5위 한국전력(11승 14패 승점 35)과 4위 OK금융그룹(12승 13패 승점 37)의 격차가 승점 2점까지 줄었다. 한국전력과 3위 우리카드(14승 11패 승점 39)와의 거리도 그리 멀지 않다.

상승세에 제동이 걸린 대한항공(19승 6패 승점 55)이 달아나지 못하면서 2위 현대캐피탈(16승 9패 승점 49)의 선두 추격도 거세질 전망이다.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의 다음 경기는 각각 5일 한국전력전, 7일 삼성화재전으로 두 팀은 이 경기가 끝나면 10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유준상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