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탄두 중량 9t 고위력 '괴물 미사일'…조만간 시험발사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해 10월 1일 국군의날 영상에 등장한 고위력 현무 계열 '괴물 미사일'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용 핵탄두를 완성했다는 평가가 나온 가운데 우리 군이 탄도미사일의 시험 발사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일 군에 따르면 소위 '괴물미사일'로 불리는 현무 계열 미사일 개발이 진행 중이다.

당초 국방과학연구소(ADD)의 안흥시험장 부근부터 서해 서남방 방향으로 약 300㎞ 이상 거리 해역까지, 오는 3~4일에 걸쳐 항행 경보가 발령되면서 이 기간 해당 미사일의 시험발사가 진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국방부는 이날 오후 "3일 안흥지역에서의 해상 사격훈련은 없다"고 밝혔다. 은닉성을 요구하는 전략무기 개발 일정이 알려지자 부담을 느껴 시일을 변경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군은 미사일의 명칭과 제원 등을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이 미사일은 '현무-5'로 불리며 탄두 중량 8∼9t에 추력 75tf(톤포스·75t 중량을 밀어 올리는 힘), 정점 도달 이후 마하 10(음속 10배) 이상의 하강 속도를 낸다고 알려졌다.

최대 사거리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탄두가 워낙 무거운 만큼 이를 조절할 경우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급인 3000㎞ 이상이 될 수도 있다고 전해진다.

8∼9t에 달하는 탄두 중량은 핵을 보유하지 않는 상황에서 최대한 핵무기와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게 설계한 고중량이다. 미국·중국·러시아 등의 탄도미사일 탄두는 통상 1t 안팎 수준이다.

군은 현무-5로 알려진 이 미사일을 동시에 여러 발 발사할 경우 핵과 버금가는 위력을 낼 수 있다고 평가한다.

특히 고중량을 활용해 지하 100m보다 더 깊은 갱도와 벙커의 표적을 타격할 수 있으며 이런 목적에서 탄두부가 쐐기 형상으로 만들어졌다.

이 미사일이 전력화되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응하는 한국형 3축 체계 역량이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