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지컬100' 춘리, 박형근 가슴 제압 논란에 "상금 3억 걸렸는데 남녀가 어딨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춘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보디빌더 춘리가 넷플릭스 예능 '피지컬: 100' 선공개 영상으로 인해 불거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춘리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4화의 선공개 영상때문에 논란이 된 것을 이제야 알게 되었고 여러 글과 댓글(악플 포함)을 봤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선공개 영상으로 이렇게 핫하게 거론될 줄은 몰랐다"며 "주된 논란은 저를 선택한 박형근 선수가 대결 도중 무릎으로 가슴을 누른 것에 대한 것인데 제 입장을 말씀드리자면 저와 박형근 선수는 운동인으로서 정당하게 대결했고 저는 이 대결에 대해 아무런 문제나 불만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춘리는 "참가자 전원이 남녀 구분 없이 대결한다는 걸 다 알고 있었다"며 "게다가 저는 상대가 격투기 선수라는 걸 알고 있었고 당연히 격투 기술이 나올 거라 예상했다, 저도 만약 격투기 선수였다면 당연히 이런 기술을 이기기 위해 사용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춘리는 "그리고 영상에서 여성 참가자들이 '가슴! 가슴!'이라고 외친 것은 '가슴을 왜 만지냐' '반칙이다'라는 말로 오해하시는데 그 뜻이 아니고 '숨 못 쉬니 빨리 빠져나오라'는 것을 제게 인지시켜주기 위해 여성 참가자들이 소리를 지른 것"이라며 "왜 이로 인해 남녀가 서로 페미니 한남이니 싸우시는지, 이것은 예능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춘리는 "그냥 재미있으라고 만든 방송 프로인데 아직 본방도 나오기 전에 이렇게 싸워서 무슨 의미가 있는지"라며 "여성 쪽에서는 남자 선수를 비열한 이미지로 추락시키며 한남 어쩌고 악플을, 남성 쪽은 계집이라는 단어를 쓰면서 악플을, 그렇게 싸워서 뭐 좋을 일이 있겠나, 정작 대결 당사자들은 잘 지내고 있는데"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춘리는 "박형근 선수와 저는 대결이 끝난 후 호탕하게 웃으며 악수를 했고 서로 아무 불만 없었다"며 "중간에 입 닫으라는 손동작? 예능 아닌가? 저 역시 대결 후 개별 인터뷰 때 '아억울해요, 여자끼리 대결했으면 난 끝까지 살아남았을 거예요'라고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했다, 왜? 예능이니까, 재밌으라고"라고 덧붙였다.

춘리는 "그만들 싸우시고 그냥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한다"며 "상금 3억 걸렸는데 남녀가 어딨나"라고도 했다. 또 그는 "'피지컬: 100'은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게임"이라며 "그렇다고 상대를 때리는 것은 허용이 안 되지만 제압은 할 수 있다"고 설명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이겨야 하는 게임이고 남녀 성 대결이 있을 수 있다고 공지했는데 '여자한테 너무한 거 아니냐' 이런 댓글은 이 프로그램 형평성에 어긋나는 것이니 더 이상 서로 싸우지 마시고 그냥 즐기면서 시청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춘리는 자신과 박형근 선수에 대한 악플을 달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그는 악플이 상당히 불편하다며 "박형근 선수와 저는 지금까지도 서로 안부 묻고 소통하고 지낸다, 일부러 그러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제발 그런 X신 짓 마세요! 얼굴 없는 유령 계정으로 그러는 것이야말로 진짜 비열한 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유튜브 넷플릭스 피지컬100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넷플릭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3~4화 선공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춘리와 박형근의 치열한 대결이 담겼다. 박형근은 무릎으로 춘리의 명치를 제압했고, 여성 출연자들은 "가슴 가슴"을 외치는 장면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후 박형근은 입을 닫으라는 제스처도 취해 논란이 커졌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