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영화배우 윤정희, 파리에서 잠들다…가족장 영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배우 고(故) 윤정희(본명 손미자·79)가 영면에 들었다.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인근 뱅센 노트르담 성당에서는 고 윤정희의 장례식이 진행됐다. 장례식은 고인의 남편 피아니스트 백건우(77)와 딸 백진희(46) 등 유족과 지인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주교식으로 거행됐다. 유해는 생전 윤정희가 희망했던 파리 근교 묘지에 안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부터 파리 외곽 자택에서 10년 넘게 알츠하이머로 투병한 고인을 돌봐 온 딸 백진희는 이 날 추도사에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정신적인 구세주였다. 손을 놓아주겠으니 하늘에서 평안히 지내 달라"고 말했다.

남편 백건우는 아내의 사망 당일 '배우 윤정희 선종'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제 아내이자 오랜 세월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배우 윤정희가 지난 19일 오후 5시 딸 진희의 바이올린 소리를 들으며 꿈꾸듯 편안한 얼굴로 세상을 떠났다"고 부고를 직접 전했다.

JTBC

한국 영화계를 대표한 배우 고(故) 윤정희가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인근 뱅센 노트르담 성당에서 진행된 장례식을 끝으로 영면에 들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날 장례식에는 유족과 친지 외 배우 윤정희의 마지막 출연작이 된 영화 '시(詩)'의 이창동 감독도 함께 했다. 또한 최재철 주프랑스 한국 대사, 이일열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장 등의 모습도 보였다.

이창동 감독은 장례 미사 후 현장에서 "윤 선생님은 영화배우로서 자의식, 정체성을 평생 잃지 않으셨던 분이다. 어릴 때부터 스타로 알고 있던 윤 선생님과 영화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고 영광스러웠다. 감독으로서 커다란 운이었고, 제 영화에 출연한 것 자체가 운명적인 만남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과 서울에서도 고 윤정희를 추모하기 위한 시간이 마련됐다. 미국 뉴욕에 거주하고 있는 유족은 26일 현지에 분향소를 설치해 고인의 넋을 기렸고, 서울 여의도 성당에서는 30일부터 사흘에 걸쳐 위령미사를 봉헌한다.

1944년생 윤정희는 '1세대 여배우 트로이카'로 불리며 60, 70년대 영화계를 주름 잡은 대표 배우다. 1967년 영화 '청춘극장'을 시작으로 90년대까지 약 300편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1973년 돌연 프랑스로 유학을 떠나 1976년 백건우와 결혼했다. 이후 프랑스 파리3대학에서 예술학 석사를 받았다.

1994년 영화 '만무방'을 끝으로 활동을 중단 했던 윤정희는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 된 이창동 감독 영화 '시'(2010)로 16년 만에 화려한 스크린 복귀를 알렸다. '시'를 유작으로 작품 활동은 이어가지 못했지만 알츠하이머 투병 중에도 다양한 공식석상 나들이로 마지막까지 아름다운 모습을 보였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