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넷플릭스 세상 속으로

남궁민, 송혜교 제쳤다…‘낮과 밤’ 넷플릭스 1위 탈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낮과밤’. 사진ㅣtvN


남궁민이 출연한 드라마 ‘낮과 밤’이 넷플릭스 1위에 올랐다.

글로벌 OTT 플랫폼 콘텐츠 순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의 집계에 따르면 ‘낮과 밤’은 30일 기준 TV쇼 부문 1위에 올랐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 남궁민이 서울지방경찰청 특수팀 팀장이자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는 명석한 두뇌를 지닌 도정우로 분하여 흡인력 있는 열연을 펼치며 호평 받았다.

‘낮과 밤’은 지난 2020년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로 넷플릭스에서는 지난 20일 처음 공개됐으며, 공개 이후 약 일주일 만에 1위 자리에 올랐다. 최근 뜨거운 화제를 몰고 있는 송혜교 주연의 ‘더 글로리’ 등과 순위경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최신작이 아닌 작품이 공개 후 단기간 안에 1위 달성 이후 다시 그 자리를 재탈환했다는 점에서 매우 주목할 만하다.

공개 직후 한국에서 2위로 출발하여 꾸준한 인기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일본에서는 4일 연속 1위 달성 후 상위권을 유지, 대만에서 또한 6위에서 2위까지 순위가 크게 상승한 만큼 추후 흥행세에도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남궁민은 2023년 방송 예정인 MBC 새 드라마 ‘연인’을 통해 10년 만에 사극에 복귀하며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