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등이냐 생존이냐…PBA, ‘크라운해태 챔피언십’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등과 생존이 걸린 프로당구 PBA 마지막 정규투어가 내달 1일 개막한다.

프로당구협회(PBA·총재 김영수)는 내달 1일부터 8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2022~2023시즌 8번째 투어이자 마지막 정규투어인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2023’을 개최한다.

1일 오전 10시 LPBA 128강전과 64강전에 돌입하는 이번 대회는 이튿날인 오전 11시30분 개막식 직후 PBA투어 128강 1일차로 본격적인 대회에 돌입한다. 결승전은 7일 밤9시30분 여자부(LPBA) 결승에 이어 8일 밤9시30분 남자부(PBA) 결승전으로 대회 막을 내린다.

이번 마지막 정규투어가 중요한 이유는 바로 강등과 생존이 갈리기 때문이다. PBA는 매 시즌이 종료되면 PBA 1부 선수들을 대상으로 강등제를 실시한다. 시즌 종료 기준 포인트랭킹 상위 64위까지만 잔류한다. 이하 선수들은 1부투어 선발전인 큐스쿨(Q-School)로 강등, 다시 1부 투어의 문을 두드려야 한다. 7차투어(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 종료 기준 공동 64위(9명)의 랭킹포인트는 1만6000점이다. 이번 대회에서 획득하는 포인트에 따라 생존과 강등이 갈리게 된다.

또한 이번 대회 종료 후에 결정되는 PBA-LPBA 상금랭킹 32위 이내 선수들은 시즌 왕중왕전 격인 ‘PBA 월드챔피언십’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2일 열리는 PBA 128강 첫 날에는 ‘PBA 챔프’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크라운해태)를 비롯해 마민캄(베트남·NH농협카드), 강동궁(SK렌터카)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웰컴저축은행)이 출전한다. 이밖에 직전 대회 PBA에 데뷔한 ‘여괴전 형님’ 김현석이 또 한번 김재근(크라운해태)을 상대로 이변을 노린다.

3일 진행되는 PBA 128강 이틀차에는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그리스·하나카드) 에디 레펜스(벨기에·SK렌터카) 조재호(NH농협카드) 등이 나선다.

앞서 1일 열리는 여자부 LPBA는 오전 10시 128강전을 시작으로 저녁 7시부터 64강전을 치른다. LPBA는 최근 5개 대회 성적을 합산해 랭킹에 따라 1위부터 32위는 64강 시드를 얻고, 33위부터는 128강부터 대회를 시작한다. 이번 128강전에는 강지은(SK렌터카) 최혜미(휴온스) 서한솔(블루원리조트) 등이 출전하며 ‘시즌 랭킹 1위’ 김가영(하나카드) 임정숙(크라운해태)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 등은 64강부터 대회를 시작한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 ‘크라운해태 챔피언십’에선 프레드릭 쿠드롱과 김예은(이상 웰컴저축은행)이 각각 사파타와 윤경남을 꺾고 정상에 오른 바 있다. 특히 김예은은 최근 두 개 투어 연속 결승전에 올랐을 만큼 기세가 좋다. ‘디펜딩챔피언’으로 참가하는 이번 대회까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지도 또 하나의 관심사다.

한편, PBA는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김재근, 임정숙(크라운해태) 등 PBA-LPBA 대표 선수를 대상으로 포토콜을 진행한다.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프로당구 PBA와 크라운해태의 공통점을 컨셉으로 촬영될 예정이며 PBA 선수들의 ‘최애’과자 고르기, 크라운해태의 ‘특별 레시피’ 등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PBA 제공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