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골이 정말로 필요했어요"...손흥민의 부활 소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손흥민에게도 정말로 중요한 골이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29일 오전 3시(한국시간) 영국 프레스턴에 위치한 딥데일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32강)에서 프레스턴을 3-0으로 제압했다. 이번 승리로 토트넘은 16강에 진출했다.

이번 경기 최고의 선수는 손흥민이었다. 해리 케인 대신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온 손흥민은 전반전부터 예사롭지 않은 킥 감각을 보여줬다. 전반 16분에는 왼발, 25분에는 오른발로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전에 영점을 잡은 손흥민은 후반전에 날아올랐다. 후반 5분 토트넘이 빠르게 공격을 전개하려다가 실패했다. 이때 자펫 탕강가가 중원에 있는 손흥민에게 공을 전달했다.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공간이 나오자 곧바로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30m 정도의 먼 거리였지만 손흥민의 슈팅은 환상적인 궤적을 그리면서 프레스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자신감을 찾은 손흥민은 멀티골까지 터트렸다. 후반 24분 페리시치가 감각적으로 손흥민에게 패스를 내줬다.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돌면서 공을 잡았다. 공의 흐름을 살린 손흥민은 왼발 터닝슛으로 시원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시즌 7,8호골이 동시에 터진 순간이었다.

경기 후 손흥민은 "내 자신감을 위해서 이런 골이 정말로 필요했다. 정말로 중요했다. 내가 슈팅을 시도하기에 좋아하는 위치였다. 전반전에 몇 번의 슛 기회가 있었지만 골키퍼가 잘 막아냈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스트라이커나 공격수에게 중요한 것은 골을 넣는 것이다. 팀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는 것도 중요하다. 나는 매우 행복하다. 스코어를 보면 편안한 승리처럼 보이지만 FA컵은 결코 편안하지 않았다. 우리는 원정에서 많은 고통을 겪었다. 선수들은 놀라운 일을 했다"며 팀도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손흥민은 "우리 경기력에 대해 할 얘기가 많지만 집중해서 해야 할 일을 했다. 우리는 여전히 많은 것을 향상시킬 수 있다. 이번 경기가 우리에게 좋은 에너지를 줄 수 있을 것 같다. 이제 다음 주에 있을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FA컵 SN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