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밤 추위 피해 지구대 찾은 70대 여성 내쫓은 부산 경찰…공식 사과문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일웅 동부서장 "철저히 진상 조사해 결과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것"

세계일보

28일 오후 부산 동부경찰서는 민원인 강제 퇴거 관련 서장 명의의 사과문을 누리집에 게재했다. 사진은 사과문 전문. 부산 동부경찰서 누리집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에서 추위를 피하기 위해 동부경찰서 초량 지구대에 들어갔다가 쫓겨난 70대 노인의 사연이 일파만파 번지자 해당 경찰서장이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강일웅 부산 동부경찰서장은 "지난달 12월14일 관내 지구대를 방문한 민원인을 지구대 밖으로 퇴거시킨 일에 대해 민원인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원인이 처한 상황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사안의 진상을 철저하게 조사해 결과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국민의 작은 목소리도 세심히 살피는 등 국민으로부터 공감받는 경찰이 되기 위한 노력을 다해 이와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강 서장은 "다시 한번 해당 민원인과 마음의 상처를 받은 모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