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남매' 왕빛나, 이유진 식구들에 "제 아이 반기지 않는 시댁 필요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삼남매가 용감하게' 왕빛나가 미혼모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36회에서는 장현정(왕빛나 분)이 김건우(이유진)와 결혼하지 않고 혼자 아이를 낳겠다고 밝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정숙(이경진)과 최말순(정재순)은 김건우가 집에 들어오지 않자 장현정의 집으로 찾아갔고, 장현정을 향한 막말을 쏟아냈다.

장현정은 "저야말로 집안에 분란 일으키면서까지 건우랑 잘해볼 생각 없습니다. 제 마음은 처음이나 지금이나 같아요. 건우랑 상관없이 저 혼자 낳고 제가 알아서 키울 겁니다. 이렇게 제 아이를 반기지 않는 시댁 저도 필요 없습니다. 애한테 좋은 영향 줄 것 같지도 않고요"라며 못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현정은 "잘 모르시나 본데요. 저 아이 가졌어요. 그간 가족들한테 비밀로 하느라 몸도 제대로 못 챙겼습니다.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고요"라며 쏘아붙였고, 김건우는 "그러니까 내가 여기서 현정 씨 챙겨줄게요"라며 만류했다.

장현정은 "시끄러워. 이게 날 위한 걸로 보이니? 제가 제 아이 책임지겠다고 했고 그 댁 아드님과 관계없이 잘 키우겠다고 분명히 말했습니다. 제발 아드님 좀 데려가 주세요"라며 쏘아붙였다.

장현정은 "이제 네가 날 얼마나 힘들게 하는지 알았지? 여기까지 해. 날 좀 내버려 둬. 최소한 아이 아빠라면 그래야 해"라며 당부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