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5년 중국과 전쟁 가능성" 미국 고위장성 발언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대만 총통선거·美 대선 기회 엿볼 수도"
한국일보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중국과 2년 내로 전쟁을 벌일 수 있다는 미 공군 고위 장성의 발언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 공중기동사령부를 이끄는 마이클 A. 미니헌 장군은 장병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내가 틀렸기를 바란다"면서도 "내 직감으로는 우리는 (중국과) 2025년에 싸울 것 같다"고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전쟁 열망을 미국이 포착하지 못할 가능성을 언급하며 "미국과 중국 사이의 잠재적 충돌에 신속히 대비하라"고 촉구하면서다.

그는 미국과 대만의 선거 시기를 근거로 들었다. 미니헌 장군은 "시 주석은 세 번째 임기를 확보했고, 작년 10월에 전쟁 관련 자문위원회를 설치했다"며 "대만 총통 선거가 2024년에 있는데 이는 시 주석에게 (전쟁의) 이유를 제공할 것이다. 2024년에는 미국 대선이 있어 미국의 관심이 분산될 것이다. 시 주석의 팀, 이유, 기회가 모두 2025년에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휘하 수천 명의 장병에게 전쟁에 대비할 것을 요구하면서 특히 훈련에 적극적으로 임하라고 지시했다.

해당 메모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유포되면서 논란이 일자 공군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진화에 나섰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중국은 국방부를 추격하는 도전"이라며 "미국 관리들은 평화롭고 자유로우며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 보존을 위해 동맹국,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미 국방부 관계자는 미니헌 장군의 발언은 "중국에 대한 미 국방부의 견해를 대표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미국 일부 고위 관리는 중국의 대만 공격 가능성을 점쳐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이 최근 몇 년간 급속하게 군사력을 확장하고 공격적인 행보를 보였다면서 중국을 미국 국가 안보의 최대 위협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미 국방부는 중국에 대한 우려에 따라 태평양 전역에서 중국 견제를 위한 군사 협력 관계 확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미국은 일본과 지난 12일 국방장관 회담을 하고 인도·태평양의 군 태세 강화를 위해 기동 전력을 일본에 전방 배치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