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주운전' 곽도원, 동남아 체류설…소속사 "확인불가"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곽도원 근황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곽도원의 동남아 체류설이 제기됐다.

27일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곽도원의 동남아 체류설과 관련해 "개인 일정은 확인이 불가하다"고 밝혔다.

앞서 곽도원은 지난해 9월 새벽 5시경 제주시 애월읍 소재의 도로에서 약 10㎞ 가량을 음주 상태로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를 받고 있다.

당시 곽도원은 정차한 차량 안에서 잠든 상태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를 넘는 수준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와 곽도원은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후 한동안 별다른 소식이 없던 곽도원은 최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서 지인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소속사 측은 '사생활'을 이유로 조심스럽게 선을 그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