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국, 이미 장가갔다…아내 미국에 있어" 절친 차태현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짐종국'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차태현이 절친인 가수 김종국이 이미 결혼했다고 귀여운 폭로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짐종국'에는 '용띠클럽 포레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차태현, 장혁, 홍경민, 홍경인은 김종국의 집을 방문했다. 1976년생 동갑내기인 이들은 '용띠클럽'이라는 이름으로 연예계에서 유명한 절친 사이다.

김종국은 "자꾸 우리가 예능을 하자고 하는데, 말 타는 예능을 하자고 하지 않았냐"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장혁은 "말을 타자는 게 아니라 말을 타고 캠핑을 하자는 것"이라고 정정했고, 차태현은 "이런 얘기를 하면 누군가 (이 아이디어를) 쓸까 봐 불안하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또 "다른 나라에 가서 그 나라에 있는 재밌는 것들을 소개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냈다. 홍경인은 "왜 이렇게 여행을 가고 싶어 하느냐"고 물었고, 김종국은 "역마살이 있나 봐"라고 머쓱해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짐종국'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듣던 차태현은 "그러면 그냥 미국에 가서 종국이 여자 찾자. 부인 만나러 가는 콘셉트로"라고 폭탄 발언을 했다.

홍경인이 "김종국 장가보내기"라고 하자 차태현은 "이미 (장가) 가 있지 않냐"며 "드디어 우리가 김종국의 여자를 만나러 갑니다"라고 농담해 폭소를 자아냈다.

앞서 김종국은 차태현의 발언으로 한 차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아내와 아이가 있다'는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차태현은 KBS 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김종국이 미국에 많이 가는데, 특히 LA에 자주 간다. 어느 순간 '저기 여자친구가 있나 보다'라는 의심이 들었다. 그런데 어머니와도 자주 가길래 '아내가 있나 보다' 싶었다. 점점 미국에 있는 기간이 길어지다 보니 '아이를 보고 오나' 싶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방송 후 김종국은 "웃자고 한 이야기인데 진짜로 믿는 사람들이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