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羅 빠지자, 安 지지율 ‘껑충’…金은 1위 굳히려 ‘러브콜’ [뉴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경원 불출마 후 첫 조사…안철수 지지율 2배로

김기현 1위 유지했지만 安과 격차 크게 좁혀져

金, 羅에 “우리는 영원한 당원…화합해 같이 가자”

나경원 전 의원을 지지했던 표심은 어디로 움직일까.

김기현 의원이 나 전 의원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나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 후 첫 여론조사에서는 안철수 의원의 지지율 상승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일보

왼쪽부터 김기현 의원, 나경원 전 의원, 안철수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남녀 1009명(국민의힘 지지층 4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김 의원이 40.0%로 당 대표 지지도 1위, 안철수 의원이 33.9%로 2위를 차지했다.

안 의원 지지율은 16∼17일 진행된 직전 조사(17.2%, 3위)보다 배로 증가하면서 김 의원과의 격차를 오차범위 내로 좁혔다.

반면 김 의원 지지율은 0.3%포인트 감소했다.

나 전 의원은 직전 조사에서 25.3%로 2위였으나 25일 불출마 선언으로 이번 여론조사에서 빠졌다.

나 전 의원이 후보군에서 빠진 뒤 안 의원의 지지율이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은, 나 전 의원 지지율 상당수가 안 의원에게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로써 김 의원과 안 의원의 지지율 격차는 23%포인트 수준에서 6.1%포인트로 좁혀졌다.

세계일보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8.8%로 3위였다. 이어 황교안(4.7%), 윤상현(3.2%), 조경태(1.8%) 순으로 나타났다.

새로 도입된 국민의힘 당대표 선출 방식에 따르면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양자 결선투표로 승패를 가린다.

김 의원과 안 의원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김 의원 48.0%, 안 의원 40.8%로 김 의원이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오차범위(±4.8%포인트) 내인 데다 안 의원이 나 전 의원 지지율을 더 많이 흡수한 만큼 김 의원이 마음을 놓긴 어려운 상황이다.

김 의원은 안 의원과의 격차를 벌리기 위해 나 전 의원에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고 있다.

그는 전날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모임 ‘마포포럼’에 참석해 “나 전 의원이 ‘영원한 당원’이라고 하셨는데 저 역시 ‘영원한 당원’”이라며 “잘 화합해 손을 잡고 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나 전 의원은 국민과 당원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훌륭한 인재로 같이 가야 할 동지”라며 “지금까지 같은 길을 갔는데 왜 다른 길을 가나. 그럴 생각도, 그럴 일도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직·간접적으로 나 대표에게 의사를 타진하고 있고 저와 생각이 다르지 않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