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인영 "혼인신고 후 이미 동거…남편 속옷까지 대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가수 서인영이 유부녀가 됐다고 알렸다.

서인영은 25일 방송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인영은 연상의 사업가와 2월 26일 결혼식을 올린다는 사실을 언급해 주목받았다.

서인영은 “결혼식은 아직이지만 이미 같이 살고 있다.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결혼한 뒤로 귀가가 빨라졌다”면서 “남편이 늦어도 오후 9시 전에는 들어온다. 그래서 전 저녁을 차리기 위해 오후 5시쯤 귀가한다”고 설명했다.

MC들이 “서인영이?”라며 놀라워하자 서인영은 “결혼은 현실이다. 어릴 때 걔가 아니다. 서비서의 삶을 살고 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뒤이어 서인영은 “남편을 위해 커피와 주스 배달도 한다. 아침에 남편이 샤워를 마치면 속옷도 대령하고 입을 옷도 준비해둔다”고 언급해 MC들을 다시 한번 놀라게 했다.

남편은 어떤 사람이냐고 묻자 서인영은 “성격은 저와 아예 정반대다. 감정 기복이 크지 않고 표현력이 별로 없다. 사랑한다는 말을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덧붙여 “그런 말을 하는 게 쑥스럽고 부끄럽다고 하더라. 대시도 제가 먼저 했다”고 했다.

아울러 서인영은 “작년에 어머니가 돌아가신 이후 우울했던 시기에 저를 웃게 해준 사람이다. 만난 지 5개월 만에 결혼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