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 공해상서 홍콩 화물선 침몰…12명 구조했으나 의식 희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명 구조했으나 11명이 의식 희미



중앙일보

제주 남동쪽 공해상에 홍콩 화물선 침몰해 10명이 실종됐다. 제주해경이 인근 해역을 수색 중인 모습.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 남동쪽 공해 상에서 22명이 탑승한 홍콩 화물선이 침몰했다. 12명이 구조됐으나 그중 11명의 의식이 희미한 상태다.

25일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45분쯤 서귀포 남동쪽 148㎞ 공해 상에서 홍콩 선적 원복운반화물선 진티안(JIN TIAN, 6551t)호의 조난신호가 접수됐다. A호에는 중국 국적 14명, 미얀마 국적 8명 등 총 22명이 탄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인 선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난 신고, 퇴선 교신 후 연락 끊겨



중앙일보

제주 남동쪽 공해상에 홍콩 화물선 침몰해 10명이 실종됐다. 제주해경이 인근 해역에서 발견한 빈 구명벌을 인양하고 있다.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경은 이날 오전 1시 45분쯤 사람이 버튼을 눌러 작동하는 조난신호를 보냈고, 이날 오전 2시41분쯤 A호 선장으로부터 ‘선박을 포기하고 총원 퇴선하겠다’는 위성 전화 교신을 끝으로 통화가 끊어졌다고 밝혔다. 해경이 현장에 출동할 당시 사고 화물선은 완전히 침몰한 상태였다. 승선원 22명 중 12명은 인근에 있던 선박 등에 구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11명이 오후 1시 현재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1500t급 경비함정을 급파해 구조 작업 중이다. 일본 해상보안본부에서도 순시선 등을 급파했다. 이날 수색 과정에서 구명벌 3대와 구명정 2대가 발견됐으나 탑승 선원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사고 해상은 제주 남동쪽 공해 상으로, 수색 주 세력은 일본해상보안청이지만, 대한민국 해경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최대한 협력·지원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해 상인 사고 해역에는 풍랑경보가 발효 중이다. 인근에서 항해 중인 화물선과 일본 해상보안청 경비함정, 항공기 등이 투입돼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사고 지점 기상은 북서풍 16m/s, 파고 3~4m , 흐림, 수온 18.5도 등이다.



성산항 해상 국내 화물선 침수 신고도



중앙일보

제주 성산 화물선 침수.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제주해경은 지난 24일 오후 7시45분쯤 성산항 북쪽 약 2.2km 해상에서 승선원 8명이 탄 A호(2881t)로부터 침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기관실에서 발생한 침수가 원인으로, A호에 시동이 걸리지 않자 해경은 경비함정 등 구조 세력을 현장으로 보냈다.

사고 선박은 성산항 북쪽 0.5km 해상에 비상으로 닻을 내렸고, 해경은 당일 밤 9시40분쯤 A호 승선원 8명을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 조치했다. 또 배수펌프 15대를 동원해 배수 작업에 나섰다. A호는 좌측 선저부에 40cm 정도 크기의 암초가 박혀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 측은 기상이 호전되는 대로 예인선을 투입해 A호를 인양할 계획이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