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직장 내 괴롭힘 때문에…” 지역 농협 직원 극단선택에 유족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지역 농협에 근무한 30대 직원이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가 직장 간부의 지속적인 괴롭힘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 A농협에 근무하다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한 B(33)씨 유족은 25일 전북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장 내 괴롭힘이 B씨를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주장했다.

유족에 따르면 B씨는 2019년 A농협에 입사해 근무하던 중 지난해 1월 간부 C씨가 부임한 이후 모욕적인 언행에 시달리는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한다.

B씨는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C씨로부터 “일을 그렇게밖에 못하느냐”, “도대체 머릿속에 뭐가 들어있는지 모르겠다”는 등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

B씨는 출근길에 직원 주차장에 주차했는데도 C씨가 “네가 뭔데 이곳에 주차를 하느냐”고 구박하는가 하면 인사조차 제대로 받아주지 않았다. 때로는 “너희 집이 잘사니까 랍스터 정도는 사야 하지 않느냐”고 비꼬기는 등 모욕적인 언사를 서슴지 않았다.

유족은 “당시 B씨가 직장 상사의 괴롭힘으로 우울증이 나타났고, 급기야 증세가 악화해 병원에 입원까지 했다”며 “그런데도 C씨의 모욕적인 언행은 쉽게 그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괴롭힘을 견디지 못한 B씨는 결국 지난해 9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결혼을 3주가량 앞둔 시점이었다. 그는 다행히 조기에 발견돼 목숨을 건졌고, 농협 측은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

하지만, 농협은 조사 과정에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업무를 분리하지 않아 2차 가해를 하게 됐다고 유족은 설명했다.

이후 B씨는 직장 생활에서 안정을 찾은 듯 보였으나, 지난 12일 자신이 일하던 농협 근처 차 안에서 또다시 극단적 선택을 해 결국 숨을 거뒀다.

당시 그는 유서를 통해 “열심히 해보려 했는데 사무실에서는 휴직이나 하라고 해서 (괴로웠다)…”며 “이번 선택으로 가족이 힘들겠지만, 이 상태로 계속 간다면 힘들 날이 더 길어질 거라는 생각이 든다”는 등의 내용을 남겼다.

B씨의 동생은 “형은 전북도지사상을 받을 정도로 열성적으로 일했던 직장인이었다”며 “얼마나 괴로웠으면 이런 선택까지 했겠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그는 “형이 괴롭힘을 당할 때마다 그 내용을 노트북에 상세히 기록해뒀는데, 이 사실을 알게 된 농협 측이 노트북까지 무단으로 폐기했다”며 “이 사건을 제대로 규명해 형을 괴롭힌 간부와 이 사건을 방관한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처벌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B씨 유족은 이날 고용노동부에 직장 내 괴롭힘에 관해 진정하고 경찰에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B씨가 근무했던 지역 농협 측은 “고용노동부 매뉴얼대에 따라 B씨와 C씨,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했다”며 “또 B씨에 대해서는 유급휴가를 제공한 뒤 부서를 변경해 분리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직장 내 괴롭힘과 관련해서는 “직원들을 포함한 조사 결과가 B씨 주장이 상이해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다”면서 “향후 고용노동부 조사나 경찰 수사 등이 이뤄질 경우 성실히 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