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경원 "솔로몬 재판 엄마 심정…전대서 역할 없을 것"(종합)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 분열·혼란 막기 위해 내려놓겠다…'선당후사'·안중유화' 정신"

대통령실 '당무개입'·초선의원 비판 성명에 "대답 적절치 않아"

뉴스1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1.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범 이밝음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오전 서울 의여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와 같은 심정"이라며 불출마 결심을 하기까지 힘들었던 심정을 전했다. 또 "저는 영원한 당원"이라며 당내 화합을 강조했다.

민트색 목티에 초록색 재킷을 입고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나 전 의원은 굳은 표정으로 자신의 불출마 선언문을 읽었다.

나 전 의원은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출마를 고심하던 지난날에 대해 "어떤 시련 앞에서도 저는 한번도 숨지 않았고,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위해 싸웠다"며 "그런 저에게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여일 과연 내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스스로 묻고 또 물었다"며 '어렵게 만든 정권의 성공을 위한 길은 무엇일까, 총선 승리는 어떻게 담보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인내 속에 화목이 있다)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 한다"며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더 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며 "대한민국 정통 보수 정당의 명예를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또 "2019년 우리 당원과 국민은 의회에서, 광화문 광장을 비롯한 전국의 광장에서 정권교체 가능성을 만들었고 윤석열 정부 탄생의 물줄기를 열었다"며 "제가 그 역사적 대장정에 우리 국민, 당원과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은 무한한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말 어렵게 이뤄낸 정권교체다. 민생을 되찾고 법치를 회복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소중한 기회를 결코 헛되이 흘려 보내선 안 된다"며 "정당은 자유민주주의 정치의 뿌리이다.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나 전 의원은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며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준비한 기자회견문을 모두 읽은 나 전 의원은 단상 옆으로 이동한 뒤 90도로 인사했다.

나 전 의원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불출마를 결정한 중요한 이유'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솔로몬 재판의 엄마와 같은 심정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저의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에게 안 좋은 모습으로 비칠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와 같은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저한테 출마 결정은 조금 쉬웠을지도 모른다"면서도 "불출마 결정은 굉장히 용기가 필요한 것이었고, 거듭 말하지만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의 진짜 엄마와 같은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현재 당권경쟁 중인 후보군 가운데 지지후보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불출마 결정이 어떤 후보나 다른 세력의 요구, 압박에 의해 결정한 것이 아니다"며 "제 스스로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결정했다. 앞으로 전대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 어떤 역할을 할 생각이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최근 지지율 하락세가 불출마 결정에 영향을 영향을 준 것이냐는 질문에는 "지지율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출마해서 캠페인을 한다면 지지율은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에서 국민들게 눈살을 찌푸리는 장면이 연출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접었다"며 "지지율이 좋고 나쁨은 저에게 중요치 않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의 출마설이 제기된 이후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 부위원장직과 기후환경대사직에서 해임돼 대통령실의 '당무개입' 논란이 인 데 대해서는 "그 부분에 말씀드리는 것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이번 전대를 통해 더 화합하고 통합하고 미래로 갔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 가지 오해가 있는데 저출산고령사회위 부위원장은 비상근이고 기후환경대사는 무보수명예직이다. 당내 장관급이라고 이야기 하지만 비상근이고 무보수명예직이기 때문에 다른 직을 겸직할 수 있다"며 "그래서 제가 당원으로서 역할을 또 같이 해야 하는 그런 위치에 있었던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자신의 해임이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라고 밝힌 이후 당내 초선들이 비판 성명을 낸 데 대해서는 "초선의원들의 처지는 이해한다"고 짧게 답했다.

나 전 의원을 불출마 선언문에서 '정치 환경은 낯설다' '포용과 존중을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한 데 대해서는 "불출마 선언문에 대해 해석을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

나 전 의원은 그러면서 "저는 이 모든 과정에 앞으로 국민의힘이 더 튼튼하고 건강한 당이 되는 밑거름이 됐으면 하는 소망"이라고 했다. 또, 향후 자신의 거취와 이날 기자회견장으로 당사를 결정한 이유 등에 대한 질문에 "저는 영원한 당원"이라는 말로 대답을 대신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나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을 향해 "오랫동안 저한테 큰 고민이었다.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드린 점, 추운 날씨에 저희 집 앞으로 와 추위에 떠신 분들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기자들과 악수를 나눈 후 현장을 떠났다.

pkb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