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럼프엔 기사회생?…바이든 기밀문서 유출로 궁지 모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YT "세부 상황 달라도 여론이 보기엔 경계 흐릿"

공화당 '내로남불' 맹공…"민주당, 백악관 대응에 점점 불만"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사저에서 기밀 문서가 발견되자, 대선 가도에서 걸림돌에 직면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한숨을 돌리게 됐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사저에서 지난해 8월 기밀 문서가 나와 정계가 발칵 뒤집힌 지 다섯 달 만에 바이든 대통령도 유사한 상황을 연출했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특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고 있지만 "실제적인 면에서는 충분히 비슷하다"는 것이 NYT 진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