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헤어질 결심' 미 아카데미 후보 불발, 외신도 '갸우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예비후보 올랐다가 탈락... AP "가장 큰 놀라움 중 하나"

오마이뉴스

▲ 박찬욱 감독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 모호필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국제 장편영화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4일(현지시각)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제95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3월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 극장에서 열린다.

<헤어질 결심>은 작년 12월 발표된 국제영화상 예비 후보 15편에 들었으나, 최종 후보 명단에서는 탈락했다.

올해 국제영화상 후보로는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1985>, 벨기에 <클로즈>, 독일 <서부 전선 이상 없다>, 아일랜드 <말 없는 소녀>, 폴란드 <이오> 등 5편이 선정됐다.

미국 아카데미상의 선택은 영국 아카데미상(BAFTA)과 미국 골든글로브가 <헤어질 결심>을 국제영화상 격인 비영어권 영화상 최종 후보에 올렸고, 칸 국제영화제에서는 감독상을 수상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AP통신은 "가장 큰 놀라움 중의 하나는 호평받고 있는 박찬욱 감독의 로맨틱 누아르 <헤어질 결심>이 후보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도 "<헤어질 결심>은 최소한 국제영화상 후보로 확실해 보였고,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의 깜짝 후보로도 거론됐다"라며 "하지만 아카데미는 박찬욱 감독을 무시했고, 영화계에서 가장 신뢰받고 두각을 나타내는 감독 중 한 명에게 뒤늦게라도 아카데미상을 줄 기회를 놓쳤다"라고 비판했다.

한국 영화는 2020년 작품, 감독, 각본, 국제영화상을 수상하며 4관왕을 올랐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이후 3년 만에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으나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앞서 이창동 감독의 <버닝>도 2019년 국제영화상 예비 후보에 들었으나, 최종 후보에는 오르지 못한 바 있다.

<에브리씽> 10개 부문 후보... '아시아 돌풍' 계속
오마이뉴스

▲ 영화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 스틸컷 ⓒ ABG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시아 돌풍'은 올해도 이어졌다. SF 코미디 영화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이하 '에브리씽')>는 작품, 감독, 각본, 편집, 음악, 주제가, 의상 등 10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최다 후보 작품으로 올라섰다.

미국에서 제작했으나 아시아 배우들이 열연한 <에브리씽>은 다중우주(멀티버스) 세계관을 소재로 세탁소를 운영하는 중국계 이민자 여성이 위기에 빠진 세상과 가족을 구한다는 줄거리다.

1980∼90년대 홍콩 영화 스타였던 말레이시아 여배우 량쯔충(양자경)은 아시아 배우로는 처음으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고, <인디아나 존스 2>에서 아역 배우로 출연했던 베트남계 미국 배우 키 호이 콴은 남우조연상 후보로 선정됐다.

량쯔충은 "후보에 오르는 것만으로도 영화계 동료들의 사랑과 인정을 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전 세계 아시아인에게 의미하는 바가 크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넷플릭스가 제작한 독일의 반전 영화 <서부 전선 이상 없다>, 마틴 맥도나 감독의 <이니셰린의 밴시>도 각각 9개 부문 후보에 올라 <에브리씽>과 최다 부문 수상작이 되기 위해 경쟁한다.

마블 히어로 영화, 드디어 연기상 후보 배출
오마이뉴스

▲ 영화 <블랙 팬서:와칸다 포에버>의 앤절라 바셋 ⓒ 마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로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물의 길>, 톰 크루즈 주연의 <탑건:매버릭>, '로큰롤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와 그 매니저의 이야기를 담은 전기 영화 <엘비스> 등이 올랐다.

AP통신은 "톰 크루즈는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으나, 영화팬들을 다시 극장으로 데려온 공로를 인정받으며 <탑건:매버릭>이 작품상 등 7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라고 전했다.

감독상은 자전적 영화 <더 페이블맨스>를 만든 스티븐 스필버그, <에브리씽>을 공동 연출한 대니얼 콴과 대니얼 셰이너트, <타르> 토드 필드, <슬픔의 삼각형> 루벤 외스틀룬드 등이 다툰다.

한편, 마블의 히어로 영화는 처음으로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를 배출하는 데 성공했다. <블랙 팬서:와칸다 포에버>의 흑인 배우 앤절라 바셋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윤현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