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폼페이오 "김정은, 中 위협 방어하는데 주한미군 필요하다 말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회고록서 북미협상 일화 소개…"김정은, 45분마다 담배 피우러 일어나"

"김정은, 판문점서 트럼프만 만나고 싶어했다…文대통령 존경하지 않아"



(워싱턴=연합뉴스) 김동현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의 대화 국면에서 자신이 중국으로부터 안전하려면 주한미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당시 북미 협상에 깊이 관여한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부 장관이 주장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24일(현지시간) 발간한 회고록 '한 치도 물러서지 말라, 내가 사랑하는 미국을 위한 싸움'(Never Give an Inch, Fighting for the America I Love)에서 2018년 3월 30일 첫 방북길에 올라 김 위원장과 대화한 상황을 묘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