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니 역도 가문의 아들' 압둘라, 세계선수권 73kg급 2연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라맛 압둘라가 용상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세계역도선수권 2연패에 성공했습니다.

알둘라는 10일(한국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2022 세계역도선수권 남자 73kg급 경기에서 인상 152kg, 용상 200kg, 합계 352kg을 들어 합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인상에서는 4위에 그친 압둘라는 용상 3차 시기에서 200kg에 성공해 용상과 합계 1위에 올랐습니다.

용상 200kg은 중국의 스즈융이 2019년에 세운 198kg을 2kg 넘어선 세계신기록입니다.

압둘라는 '인도네시아 역도 부부'의 아들입니다.

압둘라의 아버지 어윈 압둘라는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69kg급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어머니 아미아선 부디오노도 1995년 동남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습니다.

아들 압둘라는 이미 부모보다 더 화려한 이력을 쌓았습니다.

압둘라는 2019년과 2020년 아시아주니어선수권대회 73kg급에서 연속 우승했고,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합계 342kg으로 동메달을 따냈습니다.

도쿄올림픽 남자 73kg급 금메달리스트는 합계 364kg의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스즈융이었습니다.

압둘라는 중국이 불참한 2021년 12월 세계선수권에서 합계 343kg으로 개인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중국이 출전한 2022 세계선수권에서도 압둘라는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랐습니다.

2021년과 2022년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우승한 인도네시아의 리즈키 주니안시아는 처음 출전한 성인 메이저대회에서 합계 347kg을 들어 2위에 올랐습니다.

합계 3위는 합계 343kg을 든 카자흐스탄의 알렉세이 추르킨이었습니다.

정한솔은 용상에서 185kg을 들어 이 부문 6위를 했지만, 인상에서는 1∼3차 시기에 모두 실패했습니다.

박주효는 인상 1∼3차 시기에 실패한 뒤, 용상에는 도전하지 않았습니다.

남자 67kg급에서는 콜롬비아의 프란시스코 모스케라가 합계 1kg 차로 우승했습니다.

모스케라는 합계 325kg으로, 합계 324kg을 기록한 중국의 천리쥔을 제쳤습니다.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2013·2015·2018·2019년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한 천리쥔은 이변의 희생양이 됐습니다.

태국의 위라폰 위추마는 합계 323kg으로 3위에 올랐습니다.

이상연은 인상 136kg, 용상 178kg, 합계 314kg으로 인상 11위, 용상 4위, 합계 6위에 올랐습니다.

(사진=국제역도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