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호날두, 호날두, 호날두'…포르투갈, 제발 좀 내버려 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포르투갈은 경기에 집중하길 원한다.

포르투갈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모로코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8강전을 펼친다.

9일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이 호날두를 언급했다.

그는 "스위스 경기 당일 점심 식사 후에 그와 이야기를 나눴다. 나는 이전에 어떤 대화도 하지 않았다. 그가 경기에 참가하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 사무실로 불러 이야기를 나눴다. '호날두가 뛰지 않는 게 현재 우리 전략에 더 좋다'고 말했다. 나는 후반에 그를 활용하겠다고 했다. 호날두는 불만족스러워했다. 그는 항상 선발 선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받아들였다"라고 덧붙였다.

3승 1패로 뛰어난 경기력을 펼치며 8강에 오른 포르투갈은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다. 그러나 팀 내 분위기가 썩 좋은 편은 아니다. 호날두를 관련한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발단은 교체 투입부터 시작됐다. 조별리그 3경기 모두 선발로 나선 호날두는 스위스와 16강전에서 교체로 투입됐다. 후반 29분 경기장에 나섰는데, 이미 승부가 결정 난 상황이었다. 자존심이 상한 호날두는 6-1로 스위스를 꺾고 기뻐하는 포르투갈 선수들과 다르게 홀로 라커룸으로 향하는 장면이 보도되기도 했다.

점점 호날두의 비중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그러다 보니 호날두의 불만이 커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포르투갈 매체 '헤코르드'는 "호날두가 페르난두 산투스 대표팀 감독과 대화에서 팀을 떠나겠다며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포르투갈 축구협회는 "호날두가 대표팀을 떠나겠다고 위협한 적은 없다"라고 부인했다. 호날두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외부의 세력에 의해 깨지지 않는 단결된 그룹. 어떤 상대에게도 겁을 먹지 않는 용감한 나라. 끝까지 꿈을 위해 싸우는 진정한 의미의 팀"이라는 글을 올렸다.

호날두 논란을 잠재우고 싶어 한다.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를 내버려 둘 때가 됐다. 포르투갈 축구를 위해 그가 한 일을 인정한다. 그러나 질문 중 90%가 그와 관련된 이야기다"라고 아쉬워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