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 다이크 뿔났다..."아르헨 우승? 신경 안 써. 이제 월드컵 안 볼 거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버질 반 다이크는 더 이상 월드컵 경기를 안 보겠다고 밝혔다.

네덜란드는 1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아르헨티나와 2-2로 비겼다. 이후 진행된 승부차기에서 3-4로 패하며 탈락했다.

이날 네덜란드는 먼제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35분 메시의 순식간인 돌파와 환상적인 침투 패스를 막지 못했다. 이는 몰리냐의 골로 이어졌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28분 메시가 페널티킥 골까지 기록하며 네덜란드와 격차를 벌렸다.

하지만 여기서 네덜란드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후반 38분 베르후이스의 크로스를 놓치지 않은 베르호스트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 11분에는프리킥 상황에서 코프메이너르스의 절묘한 패스를 베르호스트가 마무리했다.

아르헨티나와 2-2 균형을 맞춘 네덜란드는 경기를 승부차기까지 끌고 갔다. 하지만 최종 승자가 되지는 못했다. 첫 번째 키커로 나선 반 다이크와 이어진 베르후이스가 연달아 실축하면서 승부차기 스코어 2-4로 패했다.

경기는 스코어만큼이나 치열했다. 후반 종료 직전에는 벤치 클리어링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후반 44분 파레데스가 아케를 향해 거친 태클을 범한 뒤 흘러나온 공을 네덜란드 벤치 쪽으로 강하게 찼다.

이에 반 다이크가 파레데스를 밀쳤고, 양 팀 선수들이 뒤엉켰다. 주심은 파레데스에게 경고를 주며 분위기를 정리했다. 승부차기 이후에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다. 그 과정에서 둠프리스가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반 다이크 입장에서는 최악의 경기였을 것이다. 아르헨티나 선수들과 계속 충돌했고, 승부차기 첫 번째 키커로 나서 실축했다. 경기까지 패하면서 월드컵 일정을 마무리하게 됐다.

이에 영국 '텔레그래프'의 미구엘 델라니 기자에 따르면 반 다이크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가 우승하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신경 쓰지 않는다. 난 더 이상 월드컵 경기를 보지 않을 것이다"고 답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