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명수, 비뇨기과서 쌍꺼풀 수술?…"처음엔 안과였는데" (할명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박명수, 지석진이 성형 이야기를 나눴다.

10일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는 '영업 시작부터 끝까지 토크만 하다 끝나는 아저씨들 모임ㅣ할명수 ep.108'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서 박명수는 지석진, 김수용과 함께 카페를 운영하게 됐다. 이들은 시작하기 전부터 티격태격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장갑 있으니까 끼는 거 아냐. 자식아", "자식이라니. 나이가 몇인데"란 대화가 오간 것.

더불어 지석진은 '커피프린스' 콘셉트라는 제작진의 말에 "근데 패러디가 되겠냐. 얼굴이 이런데"라며 "그래도 내가 제일 낫지 않냐. 얘(김수용)는 배 나오고 얘(박명수)는 얼굴 무너져서"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곤 박명수에게 "너 많이 무너졌다"는 말을 건넸다. 그러자 박명수는 "콧구멍 수술 했잖아"라며 지석진 얼굴을 디스했고, 지석진은 "너 좀 해. 눈 밑을 좀 하던지"라고 응수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나 한 거야. 지방 재배치 한 거야"라고 답했다. 이에 김수용은 "너 쌍꺼풀 안과에서 했어? 비뇨기과에서 했어?"라고 궁금증을 드러냈고, 박명수는 "처음에는 안과"라고 답했다.

더불어 박명수는 "오해할 수 있다. 예전에는 피부과가 비뇨기과를 같이 했다"고 설명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유튜브 '할명수'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