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억5000만원에 낙찰된 ‘세계 최초 청바지’…1857년 美 난파선서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1857년 난파선에서 나온 작업복 바지.


현재까지 기록된 ‘세계 최초 청바지’보다 더 오래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작업용 바지가 발견돼 고가에 팔렸다.

9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미국 경매사 홀라버드 웨스턴 아마리칸 컬렉션은 최근 네바다주 리노에서 열린 경매에서 19세기 서부 개척시대 금광 개발 광풍, 이른바 ‘골드러시’ 관련 유물 270점을 총 100만 달러(약 13억1000만 원)에 판매했다.

이 중 1857년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안에서 침몰한 난파선의 짐가방에서 담겨 있던 작업용 바지 한 벌이 11만4000달러(약 1억4888만 원)에 낙찰됐다. 바지는 흰색에 단추 5개가 달린 형태로, 리바이스가 1873년 세계에서 가장 처음으로 제작한 ‘501’ 청바지보다 최소 16년은 앞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경매사 측은 설명했다.

당시 광산에서 일하던 광부들이 쉽게 낡지 않는 질긴 청바지를 작업복으로 즐겨 입기 시작하며 리바이스 제품의 판매가 급증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경매에 나온 바지가 리바이스 창업자이자 부유한 건자재 도매상이었던 리바이 스트라우스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며, 역사적으로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 물건이 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리바이스사의 역사·기록 담당자인 트레이시 패넥은 AP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 바지의 기원에 대한 어떤 언급도 추정에 불과하다”며 “리바이스가 만든 것도 아니고, 광부의 작업바지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일축했다. 그는 청바지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데님 천이 아닌 다른 직물이 쓰인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투데이

1857년 난파선에서 나온 보물상자 뚜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는 제조사와 관계없이 이 바지가 1857년 9월 12일 침몰하기 전에 만들어진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유물을 경매에 내놓은 소유자인 드와이트 맨리는 “광부들의 청바지는 달 표면에 처음 꽂은 깃발처럼 역사적 순간을 보여준다”며 “리바이스 것인지는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세계 어느 컬렉션에도 나온 적 없는 유일한 골드러시 청바지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당시 금광 개발이 성행했던 서부 캘리포니아주의 샌프란시스코에서 출항했던 센트럴아메리카호는 파나마 운하를 거쳐 뉴욕으로 향하던 중 허리케인을 만나 해저 2195m 아래로 가라앉고 말았다. 당시 탑승자 중 425명이 숨졌으며 153명만 구조됐다.

1988년 인양·복구작업이 시작된 이후 수천만 달러 이상의 금이 발견돼 판매됐는데, 각종 유물이 경매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공개된 유물 중에는 보물실의 열쇠, 웰스파고 은행이 만든 보물상자, 콜트 소형 권총, 새크라멘토의 약국 광고가 새겨진 20달러(약 2만6000원)짜리 금화 등이 포함됐다.

[이투데이/김채빈 기자 (chaeb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