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엄마아빠 김장하러 간 사이…혼자 잠자던 막내딸 화재로 참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머니투데이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부모가 김장을 하기 위해 외출한 사이 혼자 잠을 자던 6세 어린이가 화재로 숨졌다.

10일 뉴스1에 따르면 전남 장흥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29분쯤 장흥군 장흥읍 한 식품가공업체 공장에서 불이 나 25분만에 꺼졌다고 밝혔다. 이 불로 공장 2층 거주 공간에서 자던 A양이 연기에 질식해 숨진 채 발견됐다.

A양은 식품가공업체 공장 대표의 4남매 가운데 막내딸로, 화재 당시 홀로 잠을 자다 화를 당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이 업체는 1층은 가공작업을 하는 공장, 2층은 대표 부부가 4남매와 함께 거주하는 공간으로 이뤄져있었다.

A양 부모가 이날 김장을 하기 위해 시골집으로 갔고, A양의 형제와 자매는 학원 등을 이유로 A양이 잠든 사이 잠깐 외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셋째인 중학생 오빠가 돌아온 뒤 거주 공간에서 불이 나 비상벨이 울리는 소리를 듣고 놀라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거주 공간의 냉장고 쪽에 그을음이 심한 것을 보고 가전제품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소방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