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월호 인양 그 후는

권성동, '이태원 유가족協' 출범에 "세월호처럼 시민단체 악용 안돼"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난 앞에서 성숙해야"
"추모 넘어 예방으로, 정쟁 넘어 시스템개선으로 가야"


더팩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자신의 SNS에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출범과 관련 우려를 표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출범과 관련 시민단체들의 악용 사례를 언급하며 우려를 표했다.

권성동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태원 압사 사고 유가족들이 모인 유가족협의회가 10일을 기해 출범한다고 한다"며 "유가족협의회는 지난달 15일 민변을 통해 첫발을 뗀 뒤 준비모임의 형태로 활동해왔다"고 했다.

그는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도 출범을 알렸다.,참여연대와 민노총 등이 여기에 참여했다"며 "시민대책위는 이태원 참사 기억과 희생자 추모, 지원 대책 마련, 추모기록 보존 등을 하겠다고 한다. 이를 위해 정부에 여러 요구사항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태원 사고 직후 정부는 추모주간을 발표하고 유가족에게 장례비 지원 등 조치를 취했다. 또한 현재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도 진행 중에 있다. 차후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정부와 유가족은 논의를 계속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지금처럼 실제로 일부 시민단체는 세월호 추모사업을 한다면 세금을 받아가서, 놀러 다니고 종북 교육에 사용했다"며 "이러한 횡령이 반복되지 않도록 범정부 차원의 신중 검토가 필요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권성동 의원은 "시민대책회의에 속한 시민단체는 유가족 옆에서 정부를 압박하기 전에, 세월호를 악용한 시민단체의 방만한 폐습부터 어떻게 보완할지 먼저 밝혀야 한다"며 "민변의 이태원 참사 TF 소속 모 변호사는 '국가보안법폐지 국민행동' 일원으로, 10여년 넘게 국가보안법 폐지 운동에 앞장서는 등 극단적 정치성향을 보여주고 있다"며 "바로 이런 분 때문에 재난의 정쟁화라는 국민적 의구심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세월호 사고 이후 수많은 추모사업과 추모공간이 생겼다"며 "이것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했습니까? 그렇지 않다. 오히려 해난사고는 줄어들지 않았다. 심지어 시민단체가 정치적, 금전적으로 사고를 이용하는 사례까지 속출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재난 앞에서 성숙해야 한다. 추모를 넘어 예방으로, 정쟁을 넘어 시스템개선으로 가야 한다"며 "이태원이 세월호와 같은 길을 가서는 안된다"고 했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