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각 좀 해”… 조규성, 김건희 여사와 셀카 찍었단 이유로 ‘악플 테러’ 당해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잘 하고 와서 영빈관 셀카라니” 도 넘은 악성댓글 논란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왼쪽)와 ‘셀카’ 찍는 조규성 선수.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을 통해 ‘라이징 스타’가 된 조규성 선수가 느닷없는 악플 테러에 시달리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지난 8일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2년 만에 원정 16강 신화를 일궈낸 축구 국가대표팀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만찬을 즐겼다. 대표팀 수장 파울루 벤투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과 지원인력, 그리고 주장 손흥민 선수 등 21명의 선수단이 이날 만찬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환영사에서 “여러분은 우리 국민에게는 이 월드컵 우승팀”이라며 “여러분의 젊음과 열정이 안팎으로 어려운 나라와 힘든 국민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주셨고, 여러분의 투혼이 어떤 어려움도 이겨나갈 수 있다는 의지를 주셨다”고 격려했다.

이어 “여러분의 축구 인생에서 더욱 확고한 자신감을 가지기를 바란다”며 “2026년 미국·캐나다·멕시코 월드컵에선 더욱 좋은 조건에서 더욱 자신감을 갖고 마음껏 뛸 수 있도록 정부를 대표해 여러분을 더 강력하게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 여사도 “(윤 대통령이) 포르투갈 경기가 끝난 새벽 똑같은 장면을 계속 보면서 울컥해 했다”고 전하며 “그날의 감동과 기억은 우리에게 깊이 남아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이 경기를 떠올리며 ‘그래도 희망은 있다’는 자긍심과 격려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을 초청해 환영 만찬을 가졌다. 조규성 선수(맨 앞)가 자신의 휴대전화로 단체 셀프카메라를 찍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날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손흥민, 조규성, 조유민, 윤종규, 황희찬 등과 함께 격 없이 ‘셀카’를 찍으며 웃고 즐기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공개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선수들과 찍은 사진은 대통령실에 전시하겠다”고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다.

특히 조유민 선수는 윤 대통령의 배 위에 자신의 손을 올려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멀티골’을 기록한 것에 더해 잘생긴 외모로 주목받은 조규성은 김 여사와 다정히 셀카를 찍는 모습의 사진이 공개돼 때아닌 곤욕을 치러야 했다.

대통령실이 사진을 공개한 후 일부 누리꾼들은 “다 잘하고 와서 ‘영빈관 셀카’는 좀 그렇다”, “김 여사와 셀카가 그렇게 찍고 싶었나. 생각 좀 하고 살자” 등 막말에 가까운 악성댓글을 남겼다고 한다.

조규성은 이번 월드컵에 출전하기 전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2만 수준이었는데, 현재는 200만을 돌파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김 여사와 ‘셀카’를 찍었단 이유로 비난받아선 안 된다며 그를 감싸는 팬들의 댓글도 눈길을 끌었다.

세계일보

황희찬 선수(오른쪽)가 윤석열 대통령의 어깨 위에 손을 올린 채 ‘셀카’를 찍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8일 영빈관 만찬 당시 사회자의 짓궂은 질문을 재치있게 받아치는 선수들의 발언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사회자가 축구 실력뿐 아니라 수려한 외모로 인기가 급상승한 조규성 선수에게 “자신이 가장 잘생겼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조규성은 “흥민이 형이 제일 잘생겼다”고 답했다.

그러자 손흥민은 “(김)민재가 (외모는) 1등인 것 같다”고 맞아쳤고, 이를 듣고 있던 김민재는 “저에게 잘생겼다고 말하는 사람을 믿지 않는다”고 말해 만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