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왕' 김연아 이후 17년 만…신지아, 주니어 왕중왕전 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신지아. 올댓스포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겨 유망주들이 '피겨 여왕' 김연아 이후 17년 만에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포디움에 올랐다.

신지아(14, 영동중)는 1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에서 열린 2022-2023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1.21점(기술 72.07점, 예술 59.14점)을 받았다. 앞선 쇼트프로그램 69.11점을 합해 총점 200.32점을 기록, 205.54점의 시다마 마오(일본)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채연(16, 수리고)은 총점 190.36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여자 싱글 선수가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메달을 딴 것은 2005년 금메달을 딴 '피겨 여왕' 김연아 이후 무려 17년 만이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은 전년도 7월 기준 만 13~19세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다. 그랑프리 시리즈 상위 6명만 출전 가능하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징계로 출전권을 얻지 못해 한국 3명, 일본 3명이 경쟁했다.

신지아는 지난 4월 ISU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은메달에 이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도 은메달을 차지했다.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메달 역시 2006년 김연아의 금메달 이후 16년 만이었다.

신지아는 소속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지난 주에 열린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을 준비하느라 주니어 버전 프로그램 훈련을 많이 못해서 긴장했다"며 "다행히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모두 클린 경기를 해 기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