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한국전서 춤췄던 브라질, 진짜 ‘라스트 댄스’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뜨겁게 타올랐던 브라질의 화력이 차갑게 식었다. 흥겹게 추던 그들의 춤도 마지막이 됐다.

브라질은 1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크로아티아와 1-1로 비긴 뒤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2-4로 졌다.

이날 결과로 20년 만에 우승을 노렸던 브라질은 8강에서 월드컵 여정을 마치게 됐다.

브라질은 FIFA 랭킹 1위답게 여유 있게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2승을 선점하며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로테이션을 가동했던 3차전에선 패했지만 조 1위로 16강에 오르는 건 변함없었다.

네이마르가 부상에서 돌아온 브라질은 제대로 흥이 올라왔다. 16강에서 만난 대한민국을 상대로 전반전에만 4골을 넣으며 4-1 대승을 거뒀다.

매 득점마다 나온 춤 세리머니는 많은 이야깃거리를 낳았다. 사령탑까지 동참한 모습에 갑론을박이 오갔다. 로이 킨을 비롯한 일부 축구 전문가는 “무례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브라질의 치치 감독은 “좋은 경기력과 득점이 기뻤을 뿐이다”라며 상대를 무시하는 행동이 아니라고 말했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는 “아직 많은 세리머니가 남아 있다. 월드컵이 끝날 때까지 많은 춤을 추고 싶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흥겨운 삼바리듬은 크로아티아 앞에서 주춤했다. 막강 중원을 갖춘 크로아티아에 고전하며 득점 없이 연장전으로 향했다.

연장 전반 추가시간 네이마르가 길었던 0의 균형을 깼다. 중앙에서부터 연속된 이대일 패스로 수비를 허물고 득점에 성공했다. 브라질다운 리듬이 돋보인 득점이었다.

다만 여기까지였다. 브라질은 연장 후반 12분 브루노 페트코비치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경기는 결국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월드컵 여정이 끝날 수 있다는 불안감은 브라질을 감쌌다. 그리고 현실로 이어졌다. 두 명의 키커가 실축하며 패배의 쓴맛을 봤다.

미소가 가득했던 브라질 선수들의 표정은 굳었고 유니폼에 얼굴을 파묻으며 슬픔을 억눌렀다. 아직 많은 춤 세리머니가 남았다고 했지만 ‘라스트 댄스’가 돼버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