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우크라에 추가 군사 지원 승인…약 3600억원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원 패키지에는 하이마스 탄약 등 포함

뉴스1

모로코 남동부에서 발사된 미국의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군사 원조를 승인했다.

로이터통신은 백악관이 공개한 자료를 인용, 이같이 보도하며 규모는 2억7500만달러(약 3600억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자료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승인한 지원 패키지에는 록히드마틴사가 만든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로켓과 155mm 포탄 8만발, 험비 군용 차량, 약 150대의 발전기 등이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크라이나에 이를 신속하게 이전하기 위해 대통령인출권한(PDA)을 27번째로 사용했다. 미국의 경우 PDA를 토앻 비상사태에 대응해 의회 승인 없이도 신속히 국방 물품 등을 이전할 수 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취재진에게 장비가 "우크라이나에 방공망을 강화하고 우크라이나가 직면하고 있는 무인기(드론)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능력을 제공하기 위한 지원이 곧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개시 후 우크라이나에 약 193억달러(약 25조2000억원) 상당의 안보 지원을 제공했다.

kxmxs410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