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부차기 최강' 크로아티아, 승부차기 끝에 브라질 제압...4강 진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승부차기 끝에 브라질을 꺾고 4강에 오른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승부차기에서 크로아티아에게 덜미를 잡힌 브라질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쓰러져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승부차기 최강’ 크로아티아가 우승후보 브라질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2022 카타르월드컵 4강에 올랐다.

크로아티아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대회 8강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 전후반 30분까지 1-1로 맞선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겨 극적으로 4강에 올랐다.

크로아티아는 ‘승부차기 강국’ 답게 승부차기로 최강 브라질을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크로아티아는 역대 월드컵에서 이날 브라질전 포함, 4차례 승부차기에서 모두 이기는 괴력을 뽐냈다.

앞서 크로아티아는 직전 대회인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덴마크(1-1, 승부차기 3-2)로 눌렀고, 8강에서도 러시아(2-2, 승부차기 4-3)를 승부차기로 이겼다. 이번 대회에서도 16강에서 일본과 1-1로 비겼지만 승부차기에서 3-1로 이기고 8강에 올랐다.

반면 16강에서 한국을 4-1로 누르고 8강에 오른 브라질은 2002년 한일월드컵 우승 이후 20년 만에 통산 6번째 우승에 도전했지만 ‘승부차기 신(神)’의 선택을 받지 못하고 탈락의 쓴맛을 봤다. 4년 전 러시아월드컵에선 8강에서 벨기에에 1-2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한 브라질은 2회 연속 8강에서 탈락의 아픔을 겪었다.

전후반 90분 내내 브라질이 공격하고 크로아티아가 막는 양상으로 이어졌다. 브라질은 전반전에만 5개 슈팅을 때렸고 그 중 유효슈팅이 3개나 됐다. 하지만 유효슈팅은 번번이 크로아티아 골키커 도미닉 리바코비치에게 막혔다. 크로아티아는 전반전 슈팅 숫자는 3개에 불과했지만 볼 점유율은 46%대 42%(경합 12%)로 오히려 브라질에 앞섰다.

후반전 들어 브라질의 공세는 더욱 거세게 전개됐다. 브라질은 하피냐(바르셀로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히샬리송(토트넘)을 잇따라 빼고 안토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호드리구(레알 마드리드), 페드루(플라멩구)를 투입하며 공격에 무게를 더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안정된 수비로 브라질의 공세를 저지했다. 결국 정규시간 동안 득점이 나오지 않은 채 승부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연장전에서도 브라질은 공격하고 크로아티아는 수비하는 양상이 이어졌다. 크로아티아는 수비 숫자를 더욱 늘리면서 승부차기를 의식하는 모습을 보였다.

0의 균형은 브라질에 의해 깨졌다. 연장 전반전 추가시간에 네이마르가 극적인 골을 터뜨렸다. 네이마르는 동료들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페널티박스 안으로 파고든 뒤 개인기로 크로아티아 수비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도 순순히 물러나지 않았다. 경기 내내 이렇다할 결정적 찬스를 만들지 못했던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전 기적같은 동점골을 만들었다.

과거 K리그에서 오르샤라는 이름으로 활약했던 미슬라프 오르시치(디나모 자그레브)가 연장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로 들어온 뒤 결정적인 활약을 펼쳤다. 연장 후반 12분 오르시치의 패스를 받은 브루노 페트코비치(디나모 자그레바)가 브라질 골망을 흔들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브라질은 연장 후반 종료 직전 티아고 실바(첼시)가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지만 크로아티아 골키퍼 도미닉 리바코비치(디나모 자그레바)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끝내 균형을 깨지 못했다.

결국 4강 진출 티켓 주인은 ‘11m의 러시안 룰렛’ 승부차기에 의해 가려졌다. 크로아티아가 선축에 나선 가운데 1번 키커 니콜라 블라시치(토리노)는 골문 한 가운데로 깔끔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반면 브라질 1번 키커 호드리구의 슈팅은 리바코비치에게 막혔다.

크로아티아 2번 키커 로브로 마예르(렌)도 과감하게 가운데로 강슛을 날려 골을 성공시켰다. 브라질 2번 키커 카세미루(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오른쪽으로 강하게 슈팅을 성공시켰다.

크로아티아 3번 키커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는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리버풀)을 완전히 속이고 깔끔하게 골을 성공시켜 3-1로 앞서 나갔다. 브라질 3번 키커 페드루도 골을 성공시켜 승부를 이어갔다.

크로아티아는 4번 키커 오르시치가 완벽하게 골문 구석을 뚫어 승리를 눈앞에 뒀다. 반면 브라질 4번 키커 마르키뉴스(레알 마드리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최종 승자는 크로아티아가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