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친 좀비 축구' 크로아티아, 승부차기 끝에 브라질 꺾고 준결승 진출 [8강 리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크로아티아의 좀비 축구가 브라질을 무너뜨렸다.

크로아티아가 1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 맞대결에서 극적인 1-1 무승부,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승리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크로아티아는 4-3-3 전형으로 나선다. 도미니크 리바코비치 골키퍼를 비롯해 보르나 소사, 요슈코 그바르디올, 데얀 로브렌, 요십 주라노비치가 수비를 구축한다. 중원은 루카 모드리치, 마르셀로 브로조비치, 마테오 코바치치가 지키고 최전방은 이반 페리시치, 안드레이 크라마리치, 마리오 파샬리치가 출격한다.

브라질도 4-3-3 전형으로 맞선다. 알리송 베케르 골키퍼를 비롯해 다닐루, 티아구 실바, 마르퀴뇨스, 에데르 밀리탕이 수비를 구성한다. 중원은 카세미루, 네이마르, 루카스 파케타가 지키고 최전방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히샬리송, 하피냐가 나와 득점을 노린다.

전반부터 강력한 중원 싸움이 이어지며 팽팽한 경기 흐름이 만들어졌다. 12분 파샬리치가 우측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중앙으로 들어온 페리시치가 방향을 돌려놓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가 아쉬움을 삼켰다.

브라질은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계속 시도했지만, 단단히 걸어 잠근 크로아티아의 수비진에 애를 먹었다.

양 팀은 서로 수비진 공략에 실패하며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 브라질이 한 차례 기회를 맞았다. 후반 2분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네이마르 등 브라질 공격진이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아티아 수비진이 철벽 방어에 성공해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이후 브라질은 다시 크로아티아를 공략하지 못했다. 후반 20분엔 박스 중앙에서 수비를 제친 파케타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리바코비치가 각을 좁히고 나와 막았다.

후반 30분엔 네이마르가 왼쪽 측면을 허문 뒤 좁은 각도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리바코비치가 다시 나와 각을 좁히며 선방했다.

후반 34분 박스 안에서 네이마르가 볼을 지킨 뒤 내준 볼을 파케타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이 역시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추가시간 4분까지 브라질이 파상 공세를 퍼부었지만, 크로아티아의 수비를 뚫지 못해 승부는 결국 연장으로 향했다.

연장에서도 브라질이 주도하면서 공격했지만, 크로아티아 수비를 넘지 못했다.

오히려 크로아티아가 기회를 잡았다. 연장 전반 7분 교체 투입된 페트코비치가 왼쪽에서 수비 두 명을 제친 뒤 따라온 브로조비치에게 볼을 내줬다. 브로조비치는 곧바로 슈팅했지만, 높이 뜨고 말았다.

브라질의 공격은 결국 크로아티아를 뚫었다. 연장 전반 15분 네이마르가 동료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수비, 그리고 골키퍼까지 제치고 결정적인 골을 넣었다.

브라질은 크로아티아의 막판 공세를 버텼다.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13분 교체 투입된 마슬라프 오르시치의 패스를 받은 페트코비치가 슈팅으로 밀어 넣어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결국 승부차기로 향했다.

크로아티아의 첫 키커 블라시치가 성공했고 브라질은 호드리구가 리바코비치의 선방에 막혔다. 2번 키커는 양 팀 모두 성공했다. 3번 키커까지 모두 성공시킨 양 팀은 4번 키커 오르시치는 성공, 마르퀴뇨스는 실축하며 크로아티아가 최종 준결승에 진출했다.

사진=EPA/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