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위기 봉착…김신록X신현빈 합공에 발목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재벌집 막내아들 / 사진=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가 위기에 처했다.

9일 밤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는 진화영(김신록)과 서민영(신현빈)으로 인해 수세에 몰린 진도준(송중기)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영(김신록)은 "나 작년에 백화점 매출보다 뉴데이터 테크놀로지 주식으로돈 더 많이 벌었다"고 자신했다. 이어 진도준이 말한 30만원선을 언급하며 "30만 원까지 간다잖아. 미라클에 담보로 맡긴 내 백화점 지분을 찾아와야 할 거 아니냐. 30만 원까지만 가면 담보 잡고 상황 끝"이라고 자신했다.

같은 시각, 진도준은 뉴데이터 테크놀로지 주식의 상승세를 보며 오세헌(박혁권)에게 "미라클이 갖고 있던 뉴데이터 테크놀로지 주식 전부 처분해달라. Y2K 괴담 실체가 드러났으니 여기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진도준의 예측대로, 뉴데이터 테크놀로지 주식은 바닥으로 곤두박질쳤다. 진화영은 백화점의 공금을 횡령해 주식을 한 사실이 탄로 날 위기에 처했다.

서민영(신현빈)은 순양백화점 법인계좌 입출금 내역을 토대로 진화영의 공금 유용 흔적을 찾기 시작했다. 순양백화점 법인계좌에서 100억 단위의 돈이 억 단위로 잘게 쪼개져 다수의 통장으로 입금된 정황이 발견된 것. 결국 진화영은 공금 횡령 용의자로 소환 조사 출석 요구서를 받게 됐다.

진화영이 찾아간 곳은 오세현이었다. 그는 오세현에게 1400억 원을 요구했다. 오세현은 "제 값만 치르시면 된다. 1400억 원에 사겠다. 진 대표님이 차명으로 갖고 계신 순양백화점 지분 25%"라고 제안했다. 이에 더해 진화영이 앞서 담보로 내 건 순양백화점 지분 30%는 이미 미라클에게 넘어간지 오래였다. 이를 합하면 총 55% 지분으로, 미라클이 순양백화점을 인수할 자격이 생겼다.

진화영은 진동기(조한철)로부터 자신을 둘러싼 지라시를 들으며 이 모든 것이 진도준의 계략이었음을 눈치챘다. 결국 진화영은 진양철을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이에 진양철은 "네 남편이 최 서방 아니냐. 이럴 때 쓰려고 그 볼 거 없는 촌놈을 검사 사위로 들인 거 아니냐"고 조언했다.

모현민(박지현)을 통해 자신의 사건 담당이 진도준의 대학 동기 서민영이라는 것을 알게 된 진화영은 "새로운 범죄 사실을 제보한다. 누군가 순진한 초임 검사님한테 접근해서 내가 백화점 공금을 횡령했다고 허위 사실을 제보한 거면? 검찰에 수사 소식으로 주식 시장을 흔들고 순양 백화점 주가를 폭락시켰다면? 처음부터 백화점 지분을 빼앗으려고 이 모든 걸 계획했다면 어떻게 되는 거냐 "고 물었다. 이에 서민영은 "그땐 그 제보자가 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로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진화영은 모현민의 조언대로 행동했고, 결국 서민영은 제대로 된 증거를 찾지 못했다. 모현민은 진화영에게 "순양엔 도련님 자리가 있어선 안돼요. 고모님. 저랑 같은 생각이시죠?"라고 그의 마음을 샀다.

이에 서민영은 진도준에게 "왜 나한테 제보했냐"고 물었다. 진도준은 "아니까. 서민영. 앞으로 좋은 검사가 될 거야. 재벌들은 무서워 하고, 권력자들은 어려워하는. 꽤 괜찮은 검사"라고 답했다. 그러나 서민영은 진도준이 고의로 허위제보를 했다고 오해하기 시작했다.

마침내 진화영과 진도준이 독대했다. 진도준은 "1400억이면 거래처 대금 문제는 해결된다고 들었다. 백화점 그만 넘겨달라"고 말했다. 이에 진화영은 "꿈 깨"라고 응수했다. 진도준은 진화영에게 "스스로 내려오지 못할 거다. 본인 힘으로 올라온 자리가 아니니까"라고 경고했다.

이어 진도준은 진양철을 찾아가 "약속하신 100억짜리 부탁 지금 드려도 되겠냐"며 "순양백화점 인사들을 움직여 주십시오. 이사회를 열어야겠습니다. 안건은…"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진양철은 "남의 아들 재롱은 별 관심없다. 백화점 이사회만 열어주면 되냐"고 흔쾌히 들어줬다.

진도준이 제안한 안건은 대표이사 해임의결이었다. 사유는 공금횡령 및 배임 의혹이었다. 이에 진화영은 모든 것을 임상무에게 뒤집어씌울 계략을 꾸몄다.

이를 눈치챈 진도준은 임상무를 찾아가 진화영의 비리를 폭로해줄 것을 부탁했다. 그러나 진화영이 선수를 쳐 임상무를 빼돌렸다. 동시에 서민영이 "허위제보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했다"며 진도준을 몰아세웠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